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文 잘 지켜달라” 김경수 말 두고... 이재명·이낙연 신경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재명 측 김남국 의원 “‘문심(文心)’이 있다는 식으로 오해하게 해” 반박

조선일보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조선DB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수감을 앞둔 김경수 전 경남지사와 통화한 것과 관련 “진짜 민주당원이고 진심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생각하는 것이 맞는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수행실장이다. ‘친문 적통’으로 불리던 김경수 경남지사의 유죄가 확정된 가운데, 민주당 대선 경선이 누가 적자(嫡子)의 길을 걸었는지를 따지는 ‘족보 전쟁’으로 흐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 전 지사 발언과 관련한 논쟁은 23일 이낙연 캠프 상황본부장인 최인호 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대화록에서 시작됐다.

최 의원은 23일 페이스북에서 이 전 대표가 김 전 지사와 나눈 전화 통화 내용 일부를 공개한 바 있다. 최 의원이 공개한 대화록에 따르면 이 전 대표는 “많이 착잡하실텐데 제가 전화를 드려서 번거로움을 드릴까봐 전화도 안 할까 했다가, 아닌 거 같아서 전화를 하게 됐다”고 운을 뗐고 김 지사는 “도움을 드려야 하는데 오히려 걱정을 드려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 전 대표는 “지금의 이 어려움을 잘 이겨내시면 김 지사에 대한 국민의 신임이 더 높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응원했고, 김 전 지사는 “제가 버티는 것은 잘하지 않나. 대통령을 부탁드린다. 잘 지켜달라”고 말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어떠한 일이 있어도 대통령을 잘 모시겠다. 잘 지켜드리겠다. 경남에 김 지사가 그동안 추진했던 일들, 하고 싶다는 일은 제가 챙기겠다”고 답했다고 한다.

이 같은 대화록 공개에 이재명 경기지사의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이 비판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예상치 못한 판결 소식에 다들 안타깝고 답답하고 화도 나는 마음”이라며 “이런 상황 속에서 김경수 지사가 누구에게나 똑같이 문재인 대통령을 잘 지켜달라고 하신 말씀을 어떤 생각으로 공개하게 됐는지 궁금하다”고 적었다. 그는 “우선 사적인 대화를 녹취록 작성하듯이 한 문장, 한 문장 이렇게 자세하게 공개한 것 자체가 상식적이지 않은 것 같다”며 “더욱이 재수감을 앞둔 김경수 지사를 위로하기 위한 대화 내용을 공개해서 마치 선거에 이용하듯이 하는 것이 과연 적절한 것인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 부적절한 것은 일부러 ‘문심’이 여기 있다는 식으로 오해하게 하려고 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런 방법으로 대통령을 당내 경선에 끌어들이는 것이 과연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는 일인지, 그리고 이것이 적절한 행동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선두권을 형성한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간 공방전은 최근 더욱 거칠어지고 있다. 양측 캠프는 17년 전인 지난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표결에서 어느 편에 섰는지를 놓고 적통(嫡統) 공방을 벌이고 있다. 이 지사 측은 이 전 대표가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에 가세한 옛 민주당에 몸담은 이력을 문제 삼고 있다. 그러자 이낙연 캠프 오영훈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이낙연 후보는 노무현 탄핵 소추안에 반대표를 던졌다”고 정면 반박했다. 이른바 ‘이재명 욕설 파일’을 두고서도 이 지사 측은 녹음 파일 공개 배후에 이 전 대표 측이 있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대선 후보 경선이 네거티브 공방으로 흐르며 과열 양상을 보이는 데 대해 “자해 행위가 될 수 있다”며 선을 지킬 것을 당부하고 있다.

[주형식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