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계 2위 최인정에 세계 9위 구본길 마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펜싱 여자 에페 국가대표 최인정이 24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홀에서 아이자나트 무르타자에바(ROC)와 도쿄올림픽 예선 중 땀을 닦고 있다. 최인정은 11-15로 패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최강 한국 펜싱이 2020 도쿄올림픽 초반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24일 일본 도쿄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에페 개인 32강전. 에페 세계랭킹 2위인 최인정은 세계 258위의 무르타자에바 아이자나트(ROC)를 만났다. 수월하게 16강에 오를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뚜껑을 열자마자 충격적인 결과가 나왔다. 최인정은 초반부터 끌려다니며 결국 11대15로 패하고 말았다. 최인정은 초반 신중하게 공격을 펼쳤지만 무르타자예바는 과감한 역공을 펼치며 점수를 쓸어 모았다. 2라운드에서 최인정도 공격을 펼치며 점수차를 좁혀 3라운드 한때 8대9까지 추격하는 데 성공했지만 역공을 당해 점수를 내주며 흐름이 끊겼고 결국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어 '베테랑' 강영미도 일본의 사토 노조미에 딱 1점차로 패해 아쉬움을 남겼다. 강영미는 2라운드 막판 장비에 이상을 느껴 검을 교체하기도 했다. 패배를 막을 수는 없었다.

에페는 머리, 몸통, 다리 등 전신을 공격할 수 있고 두 명이 동시에 공격에 성공하면 함께 점수가 올라간다.

여자 선수들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남자 사프브 세계랭킹 9위 구본길도 32강전에서 마티야스 사보(독일)을 상대로 8대15로 완패했다.

시작부터 몸이 무거운 듯한 모습을 보인 구본길은 초반 0대6까지 점수를 빼았겼고 후반 3점을 추가했지만 점수는 3대8로 좁혀지지 않았다. 2라운드는 시작부터 비디오판독을 통해 점수를 얻으며 역전을 노렸지만 거리조절에 실패하며 더 이상 추격하는 데 실패했다.

[도쿄 = 조효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