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인의 스포츠 축제 '패럴림픽'

[올림픽] 여자유도 강유정, 계체 통과 위해 삭발…"모든 것 쏟아부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체중 감량하다 아슬아슬한 상황 되자 그 자리서 머리카락까지 밀어"

연합뉴스

삭발하고 경기장 나온 강유정
(도쿄=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유도 국가대표 강유정이 24일 도쿄올림픽 여자유도 48㎏급 경기가 열리는 일본무도관에서 삭발한 채 마지막 훈련을 하고 있다. 강유정은 전날 계체를 통과하기 위해 머리카락을 모두 밀었다. 2021.7.24. cycle@yna.co.kr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2020 도쿄올림픽에서 메달 획득을 노리는 여자 유도 48㎏급 '간판' 강유정(25·순천시청)이 머리를 하얗게 민 채 메달 사냥에 나선다.

강유정은 24일 도쿄 지오다구 일본무도관에서 열리는 도쿄올림픽 유도 여자 48㎏급 경기에 앞서 삭발한 채 마지막 훈련을 소화했다.

유도계 관계자는 "강유정은 어제 계체 통과를 위해 마지막으로 체중 감량을 하다가 머리카락까지 모두 밀었다"며 "그야말로 모든 것을 다 쏟아부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림픽 유도 종목은 경기 전날 오후 7시 30분부터 오후 8시까지 예비 계체를 한다.

자율적으로 몸무게를 재며 공식 계체를 대비한다.

강유정은 계체를 위해 평상시 몸무게에 5㎏ 정도를 뺐는데, 계체 통과가 아슬아슬해지자 그 자리에서 머리카락을 밀었다.

결국 강유정은 계체를 통과해 정상적으로 경기에 출전할 수 있게 됐다.

유도계 관계자는 "선수들은 열흘 전부터 강도 높은 훈련과 식단 조절을 통해 몸무게를 조절한다"며 "계체 하루 정도를 앞두고는 몸의 수분을 최대한 빼내기 위해 혹독한 감량 과정을 거친다"고 설명했다.

초등학교 4학년 때 아버지의 권유로 유도 선수의 길에 들어선 강유정은 한국 여자 유도 48㎏급 간판으로 성장했다.

2019 안탈리아그랑프리 동메달, 2019 뒤셀도르프 그랜드슬램 은메달 등 국제대회에서 성과를 보이며 올림픽 메달 기대를 높였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