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02353 1082021062469002353 06 0601001 entertain 7.1.4-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511732000

'엄태웅♥' 윤혜진 "꼴값 떨던 시절, 가면 쓰고 놀이공원 데이트" (왓씨티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윤혜진이 남편 엄태웅과의 연애 시절을 떠올리며 추억에 잠겼다.

윤혜진은 24일 유튜브 채널 '윤혜진의 What see TV'(이하 '왓씨티비')에 '남편과 추억여행을 떠나보았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윤혜진은 과거 사진을 보며 추억여행을 떠났다. 윤혜진은 몇 년 전 자신의 사진을 보며 "피부가 탱탱하다. 어떻게 못 돌리나?"라며 "그렇지만 오늘이 제일 젊다는 거. 내일은 또 늙어있다는 거"라고 말해 이목을 모았다.

이에 엄태웅은 "근데 점점 이뻐져"라고 말했고, 윤혜진은 "됐거든!"이라고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윤혜진은 엄태웅과의 연애 시절 사진을 보며 "정말 할 말이 많다. 꼴값 떨던 그 시절이다. 연애 때인데 저거 엄태웅이라 이거야. 놀이공원을 갔는데 애들이 너무 달라붙었다. 완전히 아이돌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저기서 (가면을) 팔더라. 저걸 쓰고 종일 돌아다녔는데 정말 아무도 못 알아봤다. 너무 편하게 돌아다녔다. 오빠가 가면 쓰고 거기서 손잡고 다녔다. 손 잡는 게 말도 안 되는 거였는데 가면 쓰니까 손도 잡았다"며 미소를 지었다.

또 윤혜진은 부산 용궁사 데이트를 떠올리며 "엄청 좋은 절이 있다고 해서 저길 데리고 갔다. 애기 잘 낳는 뭘 만지고 그랬었다. 이거 하면 임신 잘 된다고 그랬었다. 그 배를 만지게 하려고 이 남자가 저길 데리고 갔다. 정말 지겨워"라고 현실 부부 케미를 뽐냈다.

윤혜진은 설명글을 통해 "평소에는 전혀 생각을 안 하고 살다가... 오랜만에 사진을 딱 보니까~ 그때의 추억들이 새록새록 떠오르고 좋더라구요~~ㅋㅋㅋ"라고 덧붙였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유튜브 채널 '윤혜진의 What see TV' 캡처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