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8911 0432021062468988911 05 0501001 sports 7.1.3-HOTFIX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24487912000

'임기영 9K 역투'…KIA, 5연패 탈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프로야구에서 KIA가 KT를 제압하고 5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선발 임기영 투수가 탈삼진 9개를 뽑는 역투로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임기영은 주 무기 체인지업으로 3회까지 퍼펙트 피칭을 선보였고 4회 선두 타자 조용호에게 첫 안타를 허용했지만, 후속 세 타자를 깔끔하게 정리했습니다.

5회에는 연속 안타를 맞아 노아웃 1, 2루에 몰렸는데, 체인지업으로 위기를 극복했습니다.

김태훈을 헛스윙 삼진, 허도환을 내야 땅볼로 잡아낸 뒤 폭투로 아쉽게 한 점 내줬지만, 심우준마저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 처리했습니다.

임기영은 6회까지 책임지며 개인 한 경기 최다 9개의 탈삼진으로 팀의 2대 1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KIA는 지긋지긋한 5연패 늪에서 탈출했습니다.

롯데는 NC에 13대 7로 승리하고 전날 패배를 설욕했습니다.

신인 나승엽이 동점 투런 홈런 포함 4타점 불방망이를 휘둘렀습니다.

삼성은 선발 최채흥의 6이닝 무실점 호투를 앞세워 한화를 4연패에 빠뜨렸습니다.

한화 로사도 투수 코치는 4회 투수 교체를 하러 가면서 포수 최재훈과 대화를 나눴는데 이민호 주심은 볼 판정에 대해 비신사적 언행을 했다며 퇴장 명령을 내렸습니다.

키움은 9회 김혜성의 결승타로 두산에 한 점 차 승리했고 SSG는 4대 0으로 뒤진 5회 대거 6점을 뽑아내는 빅이닝으로 LG에 7대 4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유병민 기자(yuballs@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