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987938 1022021062468987938 05 0506003 sports 7.1.3-HOTFIX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true 1624481683000

[유로 리뷰] '구사일생' 독일, 헝가리와 2-2 무...가까스로 16강 진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독일이 수렁 끝에서 살아나며 가까스로 16강에 올랐다.

독일은 24일 오전 4시(한국시간) 독일 뮌헨에 위치한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UEFA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F조 3차전에서 헝가리와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독일은 승점 4점을 기록하며 조 2위로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헝가리는 조 최하위로 떨어지며 탈락의 쓴 맛을 맛봤다.

독일은 3-4-3 포메이션을 활용했다. 사네 그나브리, 하베르츠, 고젠스, 귄도간, 크로스, 킴미히, 뤼디거, 훔멜스, 긴터, 노이어가 출전했다. 헝가리는 3-5-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살라이, 찰라이, 샤퍼, 나지, 클라인하인슐러, 피올라, 살라이, 오르반, 보트카, 굴라시가 선택됐다.

독일은 시작부터 밀어붙였다. 전반 4분 킴미히, 전반 8분 뤼디거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헝가리는 전반 11분 일격을 날렸다. 찰라이가 헤더 득점을 기록하며 독일 골 망을 흔들었다.

실점을 헌납한 독일은 맹공을 퍼부었다. 전반 23분 훔멜스가 결정적 헤더를 날렸지만 골대에 맞는 불운도 있었다. 전반 28분에도 훔멜스 헤더 슈팅이 나왔다. 그러나 골문을 외면했다. 헝가리는 수비에 집중함과 동시에 빠른 역습으로 기회를 도모했다. 전반 33분 살라이 슈팅을 시작으로 샤퍼 등이 슈팅에 성공하며 독일 수비를 위협했다.

내내 밀린 독일은 전반 막판 하베르츠가 두 번의 기회를 잡았지만 모두 무위에 그쳤다. 결국 전반은 헝가리가 1-0으로 리드를 잡은 채 마무리됐다.

독일은 시작부터 맹공을 가했다. 후반 6분 하베르츠가 슈팅을 보냈으나 득점에는 실패했다. 독일은 후반 12분 귄도간 대신 고레츠카를 넣으며 변화를 꾀했다. 후반 13분 헝가리 프리킥 상황에서 피올라가 벼락 같은 슈팅을 날렸으나 노이어에게 막혔다. 후반 16분 살라이 프리킥도 골문을 외면했다.

독일은 동점에 성공했다. 후반 11분 하베르츠가 헤더 득점을 터트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놓았다. 독일을 흐름을 살리기 위해 득점 직후 베르너, 뮐러를 투입했다. 그러나 동점 상황은 오래가지 않았다. 곧바로 이어진 공격에서 샤퍼가 득점을 기록하며 헝가리가 다시 리드를 잡았다.

독일은 일방적 흐름을 유지하며 공격을 펼쳤다. 후반 35분 크로스가 결정적 기회를 잡았지만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급해진 독일은 수비수 고젠스, 긴터 대신 무시알라, 폴란트를 추가하는 마지막 승부수를 내놓았다. 후반 38분 고레츠카가 통렬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결국 경기는 2-2로 종료됐다.

[경기결과]

독일(2) : 하베르츠(후 11분), 고레츠카(후 38분)

헝가리(2) : 찰라이(전 11분), 샤퍼(후 13분)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