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4606 0512021061868884606 06 0602001 entertain 7.1.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11945000

'밥이 되어라' 김혜옥, 정우연에 "잔인한 것 같으니라고"…남경읍과 이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MBC '밥이 되어라'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밥이 되어라' 김혜옥이 집을 떠나며 정우연에게 마지막 말을 퍼부었다.

18일 오후 7시 10분에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밥이 되어라'(극본 하청옥/ 연출 백호민)에서는 모든 악행을 들켜 종권(남경읍 분)의 집에서 쫓겨나는 숙정(김혜옥 분)의 모습이 담겼다.

영신(정우연 분)은 떠나는 숙정에게 인사하려 집을 찾았고, 숙정은 그런 영신을 고깝게 여겼다. 숙정은 "조리사로서의 내 인생을 박살 내고, 내게서 회장님도 빼앗고, 경수(재희 분)도 빼앗겠다고 하더니, 그 속이 시원하니?"라고 비아냥거리며 "조용히 가게 둘 것이지. 봐야 직성이 풀리니? 잔인한 것 같으니라고"라며 쏘아댔다.

결국 숙정은 종권에게 위자료 한 푼 받지 못한 채 이혼당하는 최후를 맞이했다.

한편, MBC '밥이 되어라'는 정통 궁중요리 대가의 비법 손맛을 타고난 영신(정우연 분)과 그녀를 둘러싼 주변 사람들의 갈등과 성장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1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