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79139 0232021061868879139 04 0403001 world 7.1.4-RELEASE 23 아시아경제 56686414 false true false false 1623997533000

이슈 인공위성과 우주탐사

美, 첨단위성 발사에 스페이스X 재활용 로켓 사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활용 로켓으로 발사비용 730억원 절감"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미국 우주군의 첨단 위치정보시스템(GPS) 군사 위성이 민간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만든 재활용 로켓에 실려 발사됐다. 미국이 군사 안보용 위성을 쏘아 올리는 데 재활용 로켓을 사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폭스뉴스 등은 17일(현지시간) "스페이스X가 이날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우주군 기지에서 3세대 첨단 항법위성 'GPSⅢ SV05'를 발사하는 데 성공했다"고 전했다.


과거 미국의 군사 안보용 위성을 세 차례 쏘아 올린 경험이 있는 스페이스X는 이날 '팰컨9' 재활용 로켓을 처음으로 사용했다. 스페이스X는 지난해 11월 'GPSⅢ SV04' 위성 발사 때 사용했던 팰컨9 로켓 부스터 B1062를 이번에 재활용했다.


록히드마틴이 제작한 3세대 GPS 위성은 발사 후 1시간 30분 뒤 지상에서 2만여㎞ 떨어진 우주 궤도에 성공적으로 진입했다. 과학기술 전문 매체 아르스 테크니카는 "로켓 재활용의 마지막 경계를 허물었다"고 평가했다.


우주군은 재활용 로켓을 사용하는 계약 수정을 통해 6450만달러(730억원)의 발사 비용을 절감하게 됐다고 CBS 방송이 전했다. 앞서 스페이스X는 미국 국방부가 발주한 GPSⅢ 위성 6기 중 5기의 발사계약을 따냈고 지난해 말 계약변경을 통해 2기의 위성 발사에 재활용 로켓을 사용하기로 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