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82005 1082021061568782005 06 0602001 entertain 7.1.5-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3683400000

배윤정, 출산 전부터 둘째 욕심 "딸 갖고 싶어…아직 살만해" (맘카페2)[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출산을 앞둔 배윤정이 둘째를 욕심냈다.

14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맘편한 카페 시즌2'에서는 6개월 차 엄마 최희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최희의 집에 출산을 앞둔 배윤정이 방문했다. 최희는 배윤정을 보자마자 "배 많이 나왔다"며 놀랐다. 배윤정은 "출산 예정일은 6월 30일이다. 출산 준비를 해야 하는데 하나도 몰라서 SOS를 청하러 육아의 선배를 찾아왔다"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순한 서후를 안은 배윤정은 "되게 순하다"며 신기해했다. 최희가 "서후가 원래 낯가리는데 배윤정을 보고 안 가렸다"고 말하자 홍현희는 "아기들은 아기 엄마인 걸 알아본다고 하더라"라고 언급했다.

배윤정은 "요즘에는 다 SNS로 접한다. 실제로 보니까 너무 작고 예뻤다. 깜짝 놀랐다. 엄마가 사진을 못 찍나? 왜 엄마가 사진을 이렇게 찍었을까?"라며 "오늘 서후를 처음 보는데 너무 사랑스러워서 갑자기 둘째를 갖고 싶다는 생각이 확 올라왔다. 딸이면 더 좋을 것 같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아직 출산도 전인 배윤정은 "딸이 갖고 싶다는 소리"라고 해명했다. 최희는 "저는 뱃속에 있을 때 둘째 생각 절대 안 했다"고 의아해했다. 이에 배윤정은 "아직 살 만한가 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희는 배윤정에게 목욕하는 방법을 알려줬다. 아기가 미끄러지지 않게 잡은 최희를 보고 장윤정은 "아기가 저 자세가 얼마나 편하겠다. 하영이는 아직도 저렇게 머리 감겨 달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배윤정은 서후에게 분유를 먹이며 육아 수업을 받았다. 배윤정은 "이렇게 처음에 눈 마주치면서 먹이면 처음에 눈물 나겠다"며 감격스러워했다. 배윤정이 배에 서후를 올리고 분유를 먹이자 뱃속의 골드는 배로 발을 차 웃음을 자아냈다.

낮잠까지 재운 배윤정은 "난 이렇게 못 한 것 같다. 엄마는 정말 대단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최희도 대단하다"고 걱정했다.

dew89428@xportsnews.com / 사진=E채널 방송 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