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한예슬, 원진과 열애 인정=복수"…#버닝썬 #룸살롱 (연예부장)[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한예슬의 해명 영상에 대해 반박했다.

13일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 김용호'에는 '한예슬 '거짓 해명' 검증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김용호는 "한예슬이 바보 같은 선택을 했다. 해명 영상을 찍음으로 인해 모든 의혹들이 해소될 줄 알았을 거다. 해명 영상에서는 거짓말을 해선 안됐다"라며 "모든 것을 해명했다는 영상에 거짓말들을 검증해 드리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한예슬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남자친구 류성재의 화류계 출신 논란과, '버닝썬 여배우' 논란 등 자신을 둘러싼 모든 의혹들에 대해 해명한 바 있다.

김용호는 한예슬이 해명 영상에서 유일하게 전 남자친구 원진으로부터 페라리 선물을 받은 것을 인정한 것에 대해 "원진 부회장이 굉장히 화가 났다고 하더라. 자신의 얼굴이나 이름이 뉴스에 나오는 걸 좋아하지 않는데 한예슬 때문에 뉴스에 도배가 됐다”라며 "한예슬은 원진 부회장에게 복수를 하는 거다"라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용호는 이전 방송에서 한예슬이 원진 부회장과 결혼하고 싶어 했는데 무참하게 차였다고 말한 것을 언급하며 "한예슬은 원진한테 차인 복수를 지금 하는 거다. 원진과의 인정함으로 인해 원진에게 타격이 갈 수 있다는 걸 알기 때문이다"이라고 설명했다.

한예슬이 LA룸살롱 출신을 부인한 것에 대해서는 김용호는 "한예슬 씨가 LA룸살롱에서 일했던 구체적이 정황을 찾고 있다"며 "충격적인 건 한예슬은 슈퍼모델이 된 후에도 룸살롱에 나갔다. 내가 알고 있는 한예슬의 데뷔 스토리와 제보받은 메일이 일치하는 부분도 있다"라고 주장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용호는 한예슬의 해명 영상을 응원한 줄리엔강을 언급하기도 했다. 김용호는 줄리엔강이 과거 만취 상태로 속옷만 입고 길거리를 활보했던 사건을 언급하며 "당시 마약 자문 위원회에서 간이검사에서 음성 나오는 약만 한 거라더라. 음성이 나왔다고 해서 무조건 혐의를 벗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예슬이 버닝썬 여배우 논란을 부인한 것에 대해서 김용호는"데뷔 초부터 클럽 죽순이로 유명했다. 오죽하면 의경에게도 제보가 왔겠냐"라며 "버닝썬은 사진 한 장 나왔으니까 한 번 갔다는 거 믿어주겠다. 무인 클럽은 몇 번 갔냐"라며 버닝썬과 무인이 형제 클럽임을 강조했다.

끝으로 김용호는 한예슬에게 "무인부터 버닝썬까지 MD들 다 증인 신청하고 다 파헤쳐 보자. 무인 CCTV 아직도 있다"며 "결정적인 증거는 한예슬이 고소하면 시작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한예슬의 논란과 관련해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재까지 별다른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