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745561 0292021061368745561 05 0506001 sports 7.1.4-RELEASE 29 OSEN 1485983 false true false true 1623531780000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도쿄행 노리는 이승우, 저돌적인 움직임 돋보여...실전 감각만 회복하면 된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제주, 이대선 기자]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올림픽 대표팀이 12일 오후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가나 U-24 대표팀과 평가전을 가졌다. 전반 대한민국 이승우가 드리블 돌파를 하고 있다. /sunday@osen.co.kr


[OSEN=이승우 기자] 이승우가 가나와 평가전에서 저돌적인 움직임으로 인상을 남겼다. 실전 감각만 회복한다면 김학범호에 큰 자산이 될 만한 선수임을 증명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국가대표팀이 12일 오후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나 U-24 대표팀과 평가전에서 3-1 승리를 거뒀다. 김진야가 퇴장 당하며 수적 열세에 놓였지만 이상민, 이승모, 조규성이 골을 터뜨렸다.

한국은 이날에 이어 15일까지 가나와 2연전을 통해 2020 도쿄올림픽 본선에 나설 명단을 추린다. 지난해 태국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우승 멤버를 중심으로 이강인, 백승호, 이승우 등이 가세해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승우는 이날 경기 선발로 출전해 저돌적이고 끈기 있는 모습으로 자신의 존재감을 어필했다. 소속팀에서 경기에 출전하지 못해 실전 감각이 떨어진 부분을 적극적인 움직임으로 만회하려 했다.

이승우는 전반전 중앙선 라인 부근부터 페널티박스 안까지 폭넓은 움직임으로 공격을 시도했다. 전반 8분 중앙에서 공을 잡은 이승우는 왼쪽 측면으로 쇄도하는 엄원상을 향해 롱패스를 시도했다. 10분엔 조규성과 패스를 주고 받으며 페널티박스 부근에서 기회를 만들었다.

전반 중반 이후 이승우는 적극적으로 슈팅을 시도했다. 전반 21분 페널티박스 바깥 왼쪽 부근에서 프리킥을 직접 슈팅으로 연결했다. 전반 25분 코너킥 리바운드 볼을 받아 논스톱 왼발 슈팅을 때렸다.

이승우는 이날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진 못했다. 다소 짧은 출전 시간과 떨어진 경기 감각 등이 문제가 됐지만 상대 위험 지역으로 적극적으로 파고드는 움직임은 인상적이었다. 성공 여부와 별개로 적극적으로 공격을 시도하는 것은 팀 전체에 보탬이 된다.

이승우의 이날 활약을 수치로서 증명할 수는 없다. 하지만 사무엘 카와시 파빈 가나 감독은 이승우의 활약을 높이 평가했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파빈 감독은 활약이 인상적이었던 한국 선수들을 꼽아 달라는 질문에 이승우를 언급했다. “스트라이커, 왼쪽 윙어, 센터백이 잘했다”라며 조규성, 이승우, 이상민을 칭찬했다.

조규성은 전방에서 적극적인 침투, 페널티박스 안에서 경합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팀의 세 번째 득점까지 만들었다. 이상민은 선제골을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수적 열세에 놓인 상황에서 수비진을 성숙하게 리드했다. 상대 감독은 이승우를 득점을 통해 경기 결과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 선수들과 함께 한국의 승리 요인으로 평가했다.

이승우가 해결해야 할 과제는 분명하다. 경기 감각을 끌어올려야 한다. 2020-2021시즌 전반기 벨기에 신트트라위던에서 제대로 경기를 뛰지 못했고, 후반기 포르투갈 포르티모넨세 임대 이적 후에도 상황이 나아지지 않았다. 떨어진 경기 감각을 회복해 많은 축구 팬들이 기억하고 기대하는 모습을 선보여야 한다. /raul164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