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876323 0092021050367876323 04 0401001 world 6.3.1-RELEASE 9 뉴시스 65917736 false true false false 1619989009000

이슈 미얀마 군부 쿠데타

미얀마 쿠데타 만 3개월 '봄 혁명의 날' 시위…8명 사망(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이후 최다 사망자

뉴시스

[양곤=AP/뉴시스]23일 미얀마 양곤에서 반 쿠데타 시위대가 현수막을 앞세우고 행진하고 있다.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10개국 정상은 오는 2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리는 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미얀마 사태의 해법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아세안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필리핀, 싱가포르, 브루나이, 베트남,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등 10개국으로 구성돼 있다. 2021.04.2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미얀마 곳곳에서 2일 수천명이 거리로 나와 반 쿠데타 시위를 벌인 가운데 군경의 총격으로 시위대 최소 8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날 미얀마 전역에서 반 쿠데타 시위가 열린 가운데 현지 언론을 종합해보면 최소 8명이 숨졌다. 지난달 24일 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이후 하루 기준으로 가장 많은 사망자다.

미얀마에서는 2일을 ‘봄 혁명의 날’로 정하고 대대적인 시위를 벌였다. 양곤과 만달레이에서는 승려들이 시위를 이끌었다.

미지마 뉴스에 따르면 제2도시 만달레이에서 2명이 군경의 총격에 숨졌다.

또다른 현지 언론인 미얀마 나우는 중부 사가잉 지역 웻렛에서 3명, 북동부 샨주의 한 마을에서 2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까친뉴스그룹에 따르면 까친주의 광산마을 파간에서 한명이 숨졌다.

현지 언론 이라와디는 사복 차림의 군경이 시위대를 향해 소총을 겨눴다고 전하면서 관련 사진을 게재했다.

미얀마 인권단체 정치범지원연합(AAPP)에 따르면 1일까지 군경 폭력으로 사망한 것으로 확인된 이는 759명이다.

아울러 군부는 국영방송을 통해 "지난 36시간 동안 최소 11차례의 폭발 사건이 있었고, 이 중 대부분이 양곤에서 일어났다"고 전했다.

국영방송은 "국가 안정을 원하지 않는 일부 폭도들이 정부 건물과 공공 도로에 사제 폭탄을 던지거나 설치하고 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