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69111 0962021042267669111 05 0506001 sports 7.0.0-HOTFIX 96 스포츠서울 48384651 false true false false 1619090114000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감독 바뀌고, 득점 취소에도…손흥민의 '의지'가 이룩한 EPL 개인 최다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손흥민(왼쪽에서 첫 번째)이 22일(한국시간) 사우샘프턴전에서 동점골을 넣고 세리머니하는 동료들의 복귀를 요구하고 있다. 런던 | 장영민통신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 손흥민(29·토트넘)의 ‘의지’가 차이를 만들었다.

손흥민은 2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사우샘프턴과 홈 경기에서 역전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팀의 2-1 승리를 견인했다. 토트넘은 주제 무리뉴 감독 경질 후 라이언 메이슨 감독대행 체제에서의 첫 경기에서 승리를 챙기며 반전에 성공했다. 승점 53을 확보, 순위를 6위로 한 단계 끌어올렸다.

에이스 해리 케인은 이날 부상으로 그라운드가 아닌 관중석에서 경기를 바라봤다. 손흥민은 루카스 모우라, 개러스 베일과 함께 공격의 선봉에 섰다. 하지만 토트넘은 어수선한 분위기 속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 전반전 45분 동안 6차례 슛을 기록했는데, 유효 슛은 하나도 기록하지 못했다. 전반 29분에는 대니 잉스에게 헤딩 골을 내주며 0-1로 끌려갔다. 골키퍼 휴고 요리스의 선방이 없었다면 격차는 더 벌어질 수도 있었다.

스포츠서울

손흥민이 22일(한국시간) 사우샘프턴전에서 후반 막판 페널티킥을 시도하고 있다. 런던 | 장영민통신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트넘은 후반 들어 조금씩 달라졌다. 사우샘프턴의 골문을 두드렸고, 결국 후반 14분 동점골이 터졌다. 모우라의 슛이 수비수를 맞고 나오자 기다리던 베일이 침착하게 왼발 감아차기 슛으로 사우샘프턴의 골망을 뚫어냈다. 베일은 득점 후 세리머니를 했는데, 손흥민은 공을 들고 달려와 복귀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동점골에 도취되기 보다 추가골을 넣어 승리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었다. 손흥민의 손짓에 토트넘 선수들은 그제야 자기 진영으로 넘어갔다.

손흥민은 15분 뒤 레길론의 패스를 받아 역전골을 만들었는데, 이 과정에서 주심은 VAR을 거쳐 모우라의 오프사이드를 선언하며 득점을 취소했다. 아쉬울 법도 했지만 손흥민은 침착했다. 결국 토트넘은 후반 41분 레길론이 페널티박스 안에서 파울을 유도했다. 키커로 나선 손흥민은 상대 골키퍼를 완벽히 속여내며 리그 15호골을 기록했다. 리그 15호골은 손흥민의 EPL 개인 최다골이다. 지난 2016~2017시즌 14골을 뛰어넘었다. 경기 후 손흥민은 “득점이 취소됐을 땐 나도 정말 실망했다”면서도 “그러나 불평하면서 시간과 에너지를 낭비할 수는 없었다. 결승골을 넣고 이긴 게 중요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 고비를 넘긴 토트넘은 오는 26일 맨체스터 시티와 컵대회 결승을 치른다. 손흥민은 “결승전에서 뛰는 것만으로 자랑스러워하는 데서 만족할 생각은 전혀 없다. 승리해서 ‘위너’가 되는 것으로 자랑스러워하고 싶다”고 우승을 향한 의지를 드러냈다.
beom2@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