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배구 V리그

여자배구 외국인선수 드래프트, 28일 비대면 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비대면으로 진행된 지난해 여자배구 외국인선수 드래프트.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자 프로배구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가 28일 열린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2일 2021-22시즌 여자부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 참가 명단과 일정을 발표했다. 28일 오후 2시 청담 리베라호텔에서 열리는 드래프트에는 총 50명의 선수들이 신청했으며, 이중 중도 철회한 6명을 제외한 44명이 대상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시즌과 동일하게 연습경기 없이 비대면으로 운영된다.

이번 드래프트에는 GS칼텍스 소속이었던 캣 벨, 흥국생명에서 활약한 크리스티나가 V리그 재입성을 노린다. 지난 시즌 흥국생명 소속이던 브루나와 한국도로공사 유니폼을 입었던 켈시도 트라이아웃 신청서를 제출했다.

러시아 국가대표 출신이자 러시아 리그에서 뛰었던 비토리아 루쑤, 이탈리아 대표팀 출신이자 이탈리아 리그에서 활약한 안나 니콜레티 등도 신청서를 제출했다.

지명권 순서는 지난 시즌 최종 성적을 기준으로 6위 현대건설이 구슬 30개, 5위 KGC인삼공사가 26개, 4위 한국도로공사가 22개, 3위 IBK기업은행이 18개, 2위 흥국생명이 14개, 1위 GS칼텍스가 10개의 구슬을 각각 부여받아 추첨으로 정할 예정이다.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은 1순위로 외국인선수를 지명한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