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41532 0182021042267641532 05 0506002 sports 7.0.0-HOTFIX 18 매일경제 50993684 false true false false 1619017202000

이슈 프로축구 K리그

전북-울산, 현대가 더비서 0-0 무승부…서울은 5연패 [K리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프로축구 현대가(家) 더비는 득점 없이 무승부로 끝났다.

울산현대와 전북현대는 21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11라운드에서 대결을 펼쳤지만 0-0으로 비겼다.

최근 2년 연속 리그 마지막 경기까지 우승을 다퉜고 올 시즌도 1위(전북)와 2위(울산)를 달리는 두 팀의 첫 맞대결이라 관심을 모았지만 승부는 물론 득점도 나지 않았다. 두 팀의 대결이 0-0으로 마무리된 것은 2017년 5월 14일 울산 홈경기 이후 약 4년 만이다.

매일경제

전북과 울산의 현대가 더비는 득점 없이 무승부로 끝났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최근 4연승을 기록 중인 전북은 이날 무승부로 개막 후 11경기 연속 무패행진(8승 3무)을 이어갔다. 승점 27로 2위 울산(6승 3무 2패 승점 21)과의 격차는 6점을 유지했다. 또한 2019년 5월 12일 1-2 패배 이후 울산을 상대로 K리그 7경기 무패(4승 3무) 및 공식 경기 9경기 무패(5승 4패) 행진도 이어갔다.

울산은 후반 10분 코너킥 상황에서 불투이스의 헤딩슛이 수비에 가담한 전북 공격수 일류첸코의 발을 맞고 나온 장면이 그나마 가장 득점과 가까웠다. 전북은 후반 추가시간 이승기의 중거리 슛이 울산 골키퍼 조현우에게 막힌 것이 아쉬운 순간이었다.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는 홈팀 제주가 FC서울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제주는 최근 3연승 포함 4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4승 6무 1패 승점 18을 기록하면서 포항스틸러스(승점 17)와 수원삼성(승점 15)을 한 계단씩 끌어내리고 3위로 올라섰다.

반면 서울은 이날 패배로 리그 5연패 및 FA컵 포함, 6연패를 늪에 빠졌다. 4승 6패 승점 12에 그치면서 순위가 9위까지 주저앉았다.

인천 유나이티드는 성남FC와 원정 경기에서 3-1로 승리해 2연패 및 5경기 무승에서 탈출했다. 승점 3을 추가한 인천은 꼴찌에서 11위(승점 10·3승 1무 7패)로 한 계단 올라섰다. 승점 15(4승 3무 4패)에 그친 성남은 6위로 하락했다.

대구는 수원과의 홈경기에서 후반 27분 에드가의 페널티킥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 2연승을 기록했다. 승점 3을 추가한 대구는 8위(승점 13·3승 4무 4패)에 위치했다. 수원은 5위(승점 15·4승 3무 4패)가 됐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