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37392 0972021042167637392 05 0507001 sports 6.3.1-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95323000

이종범 코치, 2군행…류지현 감독 "작전코치 역할 부담 느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종범 코치 /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잠실=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LG 트윈스의 이종범 코치와 채은성이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LG는 21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홈경기를 펼친다.

LG는 올 시즌 8승6패를 기록하며 NC 다이노스, kt wiz, SSG 랜더스와 함께 공동 1위를 질주 중이다. 그러나 최근 3연패에 빠지며 주춤하고 있다. 특히 20일 경기에서 주루사를 연발하며 아쉬운 모습을 나타냈다.

이런 상황에서 LG는 1군 3루 작전코치였던 이종범 코치를 2군 타격코치로 보직 이동했다. 대신 박용근 코치가 1군 3루 작전코치를 맡게 된다. 더불어 20일 3루에서 주루사를 당하며 왼쪽 새끼손가락을 다친 채은성은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류지현 감독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개막하고 시즌 들어오면서 이종범 코치가 3루 작전코치에 대해 부담을 느껴서 몇 번 면담을 진행했다"며 "어제(20일) 저랑 면담하고, 오늘(21일) 오전에 단장님과 면담을 했는데, 편하게 해드리는 것이 낫다고 봤다. 이종범 코치의 전문 분야인 타격쪽으로 2군 선수들을 집중 육성하는 것이 좋겠다는 판단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종범 코치 대신해 박용근 코치가 (1군에) 올라온다"며 "2군에서 황병일 감독님이 타격코치를 같이 하고 계셨는데 이종범 코치가 전문 분야인 타격코치를 맡으시는 것이 여러모로 좋겠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류지현 감독은 또한 채은성에 대해 "왼쪽 새끼손가락 안쪽 인대에 작은 손상이 있어서 10일정도 엔트리에서 뺄 생각이다. 대신 최성훈을 등록했다"며 전날 주루사 상황에 대해서는 "서로 간에 호흡이 잘 안 맞아서 안 좋은 결과를 냈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