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배구 V리그

페퍼저축銀 창단 승인… 女배구 7구단 체제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배구연맹은 20일 이사회를 열고 여자 프로배구 신생팀 창단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V리그 여자부 7번째 구단이 될 페퍼저축은행은 가입비와 특별기금 20억원을 내고 2021-2022시즌부터 V리그에 참여한다. 여자부 신생팀 창단은 2011년 IBK기업은행 이후 10년 만이다.

페퍼저축은행은 오는 28일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에서 1순위 선발권을 갖는다. 기존 선수들 중에서는 보호선수 9명을 제외하고 구단별 1명씩 지명할 수 있다. 신인 드래프트에선 2021년 6명, 2022년 1명 우선 지명권이 주어진다. 2022년 드래프트의 경우 2021-2022시즌 최하위팀과 동일한 확률로 1라운드 선수를 추가 선발할 수 있다. 연고지는 성남시 또는 광주광역시 중 한 곳이며, 구단이 지자체와 협상한 뒤 최종 결정한다.

[최수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