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4770 0432021041767544770 05 0501001 sports 6.3.1-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664095000

'슈퍼 루키' 장재영, 제구 불안 속 '헤드샷 퇴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속 155㎞를 넘나드는 강속구를 던지는 '슈퍼 루키' 장재영(19·키움 히어로즈)이 제구 난조에 시달리다 타자 머리에 닿는 직구를 던져 '헤드샷 퇴장'을 당했습니다.

장재영은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t wiz와의 방문경기에서 3대 1로 앞선 6회초에 구원 등판했습니다.

첫 타자 조일로 알몬테에게 좌익수 쪽 2루타를 맞고 불안하게 출발한 장재영은 이후 제구가 크게 흔들려 사사구를 남발했습니다.

문상철과 황재균에게 연속해서 볼넷을 허용해 무사 만루 위기를 자초한 장재영은 박경수에게 밀어내기 몸에 맞는 공을 던져 실점했습니다.

앞선 3경기에서 2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던 장재영의 프로 첫 실점이었습니다.

장재영은 후속타자 장성우에게도 밀어내기 몸에 맞는 공을 던졌습니다.

장재영의 손을 떠난 시속 152㎞ 직구가 장성우의 왼빰을 스쳤습니다.

KBO리그는 직구가 타자의 머리 쪽을 맞으면 투수에게 퇴장 명령을 내리게 돼, 장재영은 올 시즌 3번째로 '헤드샷 퇴장'을 당한 선수가 됐습니다.

급하게 마운드에 오른 김성민이 조용호에게 2타점 중전 적시타를 맞아, 장재영이 책임질 실점이 늘었습니다.

이날 장재영은 아웃 카운트를 한 개도 잡지 못하고 1피안타 4사사구 4실점 해 평균자책점은 0에서 13.50으로 치솟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김형열 기자(henry13@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