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1967 0442021030466541967 06 0602001 6.2.6-HOTFIX 44 SBS연예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786681000 related

[스브스夜] '골목식당' 이선빈→창동 닭강정집 사장님…등촌동 골목상권 살리기 위한 '특급 게스트'

글자크기
SBS연예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등촌동 골목상권 솔루션을 위해 특별한 손님들이 등장했다.

3일에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서는 등촌동 골목상권에 대한 솔루션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쌀국수집에는 배우 이선빈이 손님으로 찾아왔다. 평소 쌀국수와 내장탕을 즐기는 그에게 업그레이드된 쌀국수집의 메뉴는 맞춤 메뉴였다.

이에 백종원은 "토핑으로 고기만 올라가는 게 있고 내장을 같이 섞은 게 있다"라며 둘 중 좋아하는 것을 먹어보고 솔직한 평가를 해달라고 했다. 또한 바뀐 가격이 얼마인지 물어보고 재방문 의사가 있는지 알려달라고 당부했다.

스태프들과 함께 쌀국수집을 방문한 이선빈은 깐양 쌀국수와 양지 쌀국수를 모두 주문했다. 우선 양지 쌀국수의 육수를 맛본 이선빈은 "원래 이렇게 국물이 맑으냐"라고 물었다. 사장님은 "깐양까지 함께 끓인 육수인데 저도 이번에 처음 시도를 했다. 그런데 백 대표님도 지금 이 색이 딱 좋다고 하시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선빈과 스태프들은 "국물이 맑은데 진하다"라며 일반 쌀국수와 차별화된 맛이라고 엄지척을 했다. 이어 깐양 쌀국수를 먹어본 이선빈은 "처음 먹어보는데 우리가 알던 내장 맛이랑 비슷하다"라며 "내장탕을 좋아하는 분들도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또한 8천 원이라는 가격에 "양도 많고 특히 토핑의 고기 양도 많다"라며 "보통 12000원 정도씩 하는데 소비자 입장에서 8천 원은 너무 매력적인 가격인 것 같다"라며 재방문 의사가 있음을 밝혔다.

그리고 이선빈은 집에 TV가 없어 이선빈을 알아보지 못하는 사장님에게 자신의 존재를 확실하게 밝히며 "다음에 친구들하고 또다시 찾아오겠다. 그때는 꼭 기억해달라"라고 부탁해 눈길을 끌었다.

새우연어덮밥집에도 특별한 손님이 찾아왔다. 사장님이 서툰 접객 태도를 바꿔줄 수 있는 창동 닭강정집 사장님들을 백종원이 직접 초대한 것. 이에 김성주는 "그래도 사장님이 집에서 휴대전화로 인사하는 것을 녹화해서 연습하고 있다더라"라며 달라지려는 노력을 전했다.

그러나 여전히 서툰 응대는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했다. 이에 창동 닭강정집 사장님들은 "접객하는데 저희가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까 싶어서 왔다"라고 자신들의 방문 이유를 밝혔다.

닭강정집 사장님들은 가장 먼저 바뀌어야 할 것에 대해 손님을 향한 인사를 꼽았다. 이에 닭강정집 사장님들은 "톤을 높여서 말하는 게 좋다. 그리고 난 손님을 몰라도 일부러 아는 척을 하는데 그러면 인사를 받으시는 분들도 기분이 좋아진다. 나 처음 왔는데 왜 아는 척하지 하고 기분 나쁘게 생각하는 분들은 한 분도 없다"라고 조언했다.

또한 표정이나 눈빛, 제스처에 진심을 담아 함께 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닭강정집 사장님들은 "이 사람이 부담스럽겠다 싶을 정도로 해야 상대에게 어느 정도와 닿는다"라며 "인사는 밖에서 들릴 정도로 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안경 등의 액세서리로 인상을 바꾸는 효과도 있다며 여러 가지 꿀팁을 공개해 보는 이들로 하여금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직접 창동 닭강정집을 찾아 접객 스킬을 전수받는 새우연어덮밥집 사장님의 모습이 공개되어 달라질 사장님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 팩트를 전하는 연예 뉴스! [비밀연예]
▶ 스트롱윤의 은밀한 인터뷰, [차에타봐]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