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09240 0372021030266509240 05 0501001 6.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676008000

아내 향한 그리움 드러낸 추신수 "국내 복귀, 힘든 결정…다 쏟아붓고 미국 가겠다"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텍사스 레인저스 구단에서 활약하다 신세계이마트 야구단에 입단한 추신수가 25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임시 팀 유니폼을 입은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프로야구 신세계그룹 이마트 구단 입단으로 국내로 복귀한 추신수(39)가 아내인 하원미 씨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추신수는 2일 하원미 씨 SNS에 "고맙습니다. 그 어떤 말로도 표현할 수 없는 믿음에 감사할 뿐입니다"라며 "결과가 아닌 과정에 충실하며 그 믿음에 답할게요"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우리의) 추억이 그립게 다가오는 것 같다"며 "우리 가족에게는 (KBO리그 복귀가) 힘든 결정이었지만, 이제는 한국 야구와 팬들을 위해 뛰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야구에 관한 열정과 사랑, 모든 것을 쓴 뒤 다시 돌아갈게"라고 마무리했다.

하 씨가 "당신이 매우 그립다"는 글을 남기자 이에 댓글로 답한 것이다.

앞서 추신수는 지난 23일 신세계그룹 이마트와 연봉 27억원에 계약했다.

지난 25일 귀국한 추신수는 경남 창원시로 곧장 이동한 뒤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추신수는 오는 11일 무사히 격리가 해제되면 부산 사직구장으로 이동해 선수단에 합류할 계획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