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60517 1082021022866460517 06 0601001 6.2.6-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66315326 false true false false 1614461400000 related

'펜트하우스2' 학폭 수면 위로…신은경 흑화·한지현, 김소연 협박 [전일야화]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펜트하우스2' 청아예고 학교폭력이 수면 위로 드러난 가운데, 한지현이 김소연을 협박했다.

2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4회에서는 하윤철(윤종훈 분)이 천서진(김소연), 주단태(엄기준)에게 복수를 다짐했다.

이날 배로나(김현수)는 청아예고에 재입학했다. 민설아의 못 이룬 꿈을 이루기 위해서였다. 배로나는 "청아예술제 대상 트로피 내가 꼭 탈 거야. 그리고 다신 노래 안 할 거야"라고 다짐했다. 배로나가 다시 돌아온단 소식에 주석경(한지현), 하은별(최예빈)은 이를 갈며 다시 힘을 합치기로 했다.

주석경, 하은별은 예선을 앞두고 배로나에게 물감을 뿌렸다. 유제니(진지희)는 배로나를 도와주겠다며 화장실로 배로나를 데리고 갔지만, 주석경, 하은별은 밖에서 문을 잠갔다. 배로나는 주석훈(김영대)의 도움으로 간신히 예선이 끝나기 직전 예선장에 도착했다.

배로나는 실격이라는 천서진의 말에 주석경, 하은별이 자신을 가두었다고 밝혔다. 배로나는 유제니가 증인이라고 했지만, 유제니는 오히려 배로나가 시켰다고 몰아갔다. 배로나는 징계위원회에 회부됐고, 강마리(신은경)는 배로나 때문에 유제니까지 본선에 올라가지 못했다며 화를 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로나는 청아예고 일진이 주석경, 하은별, 이민혁(이태빈)이라고 폭로했다. 이규진(봉태규)은 무고죄를 운운했고, 천서진은 어김없이 2차 가해를 했다. 이에 오윤희는 "가해자가 아니라고 하면 피해자가 없는 건가요?"라고 일갈했다. 그때 유제니가 등장, 배로나의 말이 모두 진실이며, 1년 동안 왕따를 당했다고 밝혔다. 이 사실을 전혀 몰랐던 강마리는 무너졌다. 오윤희는 유제니가 찍은 배로나 영상을 교육청에 학폭 증거 자료로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이민혁 휴대폰을 빼앗은 강마리는 유제니가 괴롭힘을 당하는 영상을 보게 됐다. 이규진이 애들은 싸우면서 크는 거라며 얼토당토 않은 말을 하자 강마리는 주먹을 날렸다. 이어 강마리는 반성 없는 주석경의 뺨을 때린 후 주단태에게 "나 지금 눈에 뵈는 거 없어. 당신 딸 내 손으로 죽일 수도 있어"라고 분노했다.

천서진은 주석경에게만 징계를 내리며 사건을 일단락하려고 했다. 하지만 주석경은 하은별 휴대폰에서 천서진이 천명수 이사장이 죽었을 때 계단에 있던 영상을 보게 됐다. 주석경은 천서진을 찾아가 이를 언급하며 "대상 내게 달라"라고 협박했다. 천서진이 어떤 결정을 하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