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26211 0292021022566426211 06 0602001 6.2.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261180000 related

'미스트롯2' 은가은, 본격 결승1R부터 최고점 100점 기록‥양지은과 '동점' 쟁쟁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미스트롯2'에서 결승전이 시작, 은가은과 양지은이 최고점과 최저점을 동점을 받아냈다.

25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미스트롯 시즌2'에서 결승전이 펼쳐졌다.

대망의 결승전 평가방식과 점수 배점을 설명했다. 총 2라운드로 치뤄지며, 각 라운드는 2주에 걸춰 진행할 예정이라고.

1라운드 마스터 1110점과 문자투표 1100점으로 총 2200점, 실시간 문자투표는 2라운드 문자투표는 1500점 만점이 될 것이라면서. 총 6000점 만점 중, 합찬 최고점이 최종 진이 된다고 정리했다. 1라운드 마스터 총점은 무대가 끝난 후 합산해 공개할 것이라 했다.

본격적으로 미션이 시작된 가운데, 결승전 1라운드는 신곡 미션이라고 했다. 조영수는 "작곡가 신곡 미션이 중요한 심사기준이 될 것, 잠재력과 곡의 해석력, 그리고 스타성의 지표가 될 것임 만큼 가능성을 볼 평가"라고 기대했다.

첫 무대로 은가은이 김철인 작곡가의 '티키타카' 무대를 선보였다. '티키타카'가 스페인어인 만큼, 정열이 넘치는 라틴 느낌의 트롯 무대가 신선함을 더했다.

무대 후 모두 "훌륭해, 소름돋는다, 예술"이라며 박수를 보냈다. 장윤정은 "편안하게 볼만큼 안정적이었던 무대"라며 안무가 있음에도 꽉채웠다고 했다.

OSEN

그러면서 "오늘 무대 보니 스타가 되겠다고 느껴, 첫 순서의 부담감을 털어버린 무대"라 말했다. 김준수는 "라틴 트롯에 걸맞게 춤도 잘 추고 노래도 안정적이었다"면서 "무대를 떠나 이 곡의 히트를 점쳐본다"며 평소와 다른 도전정신에 큰 점수를 줬다고 했다.

트롯 불사조 은가은의 점수를 보기로 했다. 은가은은, 최고로 100점, 최저는 88점을 받았다.

양지은의 무대가 이어졌다. 알고보니 혼수상태의 '그 강을 건너지 마오'란 곡으로 무대를 영화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에서 영감을 받아 쓴 발라드 트롯이라 했다.

양지은은 시작부터 고음을 쭉쭉 뻗어내며 심사위원들을 사로 잡았다. 그러면서 차분한 감성을 전한 양지은은 가사만큼 진한 여운을 남기며 박수갈채를 받았다.

무대 후 장민호는 "선곡부터 양지은과 찰떡 선곡"이라며 좋은 선곡만큼 안정감 있는 무대라했다. 박선주는 "다른 참가들을 압도하는 목소리의 힘이 있다"면서도 반복되는 구간에 디테일함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선곡이 빛난 무대 속에서 양지은의 최고점은 100점, 최저점은 88점으로 은가은과 동일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미스트롯2'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