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65369 0972020120264565369 05 0507001 6.2.2-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895360000

이대호의 해명 "판공비 증액은 회장 당선 전…내가 회장될 줄 몰랐다"(종합)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이대호 / 사진=팽현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담=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이대호 프로야구선수협회 전 회장이 판공비 논란에 직접 해명의 시간을 가졌다.

이대호는 2일 청담 리베라호텔 로즈홀에서 판공비 논란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었다.

1일 SBS는 이대호가 2019년 3월 선수협회장에 취임한 뒤 회장에게 주어지는 1년간 판공비를 기존 3000만 원에서 6000만 원으로 2배 인상했으며 개인계좌로 입금받아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선수협회비는 전체 선수들이 연봉의 1%를 각출해 조성하는데, 여기서 판공비는 증빙자료 제출이 의무가 아니기에 사용처를 파악할 수 없는 상태다.

그러자 언론 보도에 따른 판공비 논란이 발생했고 이대호가 이에 대해 기자회견을 열고 직접 입을 열었다. 판공비 인상은 본인이 회장으로 부임하기 전에 선수들의 의결로 인상된 사안이라는 점, 판공비는 회장 및 이사진의 보수 및 급여로 분류해 세금 공제 후 지급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대호는 먼저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대호는 "먼저 제 판공비와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 사과 말씀드리겠다"면서 "그러나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내용과 관련해 일부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말씀 드리고자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어 "2017년 4월3일부터 프로야구 선수협회 회장직은 공석이었다. 2019년 2월 스프링캠프 도중, 진행된 선수협회 순회미팅에서 약 2년간 공석이던 회장을 선출하자는 의견이 나왔다"며 "또한 회장후보로 거론되고 있던 대부분의 선수들이 운동에 집중하고자 회장이라는 중책을 맡는 것에 대해 난색을 표했었고 이에 회장직 선출에 힘을 싣고자 회장 판공비 인상에 대한 의견들이 모아졌다. 이 의견들의 의사결정을 위해 2019년 3월18일 임시이사회가 개최됐다"고 판공비 인상이 이뤄졌던 당시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이대호는 "이사회에 모인 30명의 선수들이 후보 선정과 투표방법을 논의했고, 당시 사무총장이 회장의 업무와 임기 그리고 판공비에 대해 설명했다"며 "그 과정에서 모두가 마다하는 회장직을 선임하기 위해서는 판공비를 증액하자는 건의가 나왔고, 과반 이상의 구단의 찬성으로 기존 연 판공비 2400만 원에서 6000만 원으로 증액하는 것이 가결됐다"고 전했다.

이어 "운동만 하던 선수들이다 보니 회장직을 맡는 것을 모두 꺼리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회장이라는 자리에 앉는 사람을 배려하고 또 존중하는 마음으로 자리에 모였던 선수들이 제안해 가결된 일"이라면서 "만약 2019년 3월19일부터 21일까지 진행된 회장 선거에서 제가 아닌 다른 선수가 당선됐더라면 그 선수가 회장으로 선출돼 판공비를 받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대호는 더불어 "사실상 당시 선수협회 회장으로 누가 당선될지 전혀 모르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바와 같이 제가 제 이익만을 위해 판공비를 스스로 인상한 것은 아니었다는 점을 이 자리를 빌어 말씀드린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전날 보도된 기사내용을 정정해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판공비 현금화와 개인용도 사용에 대해서 이대호는 "일부 언론에서 제가 판공비를 현금으로 지급받은 후 사용처를 제시하지 않은 채 제 개인용도로만 사용한 것으로 보도한 바 있다"면서 "그러나 선수협회에서는 역대 회장 및 이사진에게 지급되는 비용을 판공비로 명명하기는 했으나, 회장 및 이사진의 보수 및 급여로 분류해 세금 공제 후 지급하고 있으며, 위 판공비 이외에 별도로 지급하는 수당이 전혀 없는 상태이다. 만약 이 관행이 문제가 된다면 조속히 바로잡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대호는 끝으로 "판공비 액수와 관련해 너무 많은 금액을 지급받는 것이 아니냐는 질타에 대해서는 당시 이사회 결의 과정에서 좀 더 깊게 생각했어야 했는데, 그러하지 못했던 점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사과 말씀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대호는 입장문을 발표한 뒤, 기자들과의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이대호가 회장직 당선이 유력한 상황에서 판공비 인상 의결 과정에 참여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들이 주를 이뤘다.

이에 대해 이대호는 "그때 당시는 제가 원래 (회장) 후보도 아니었다. 다같이 의논하자는 취지에서 논의했고 최고 연봉자 3명이 나왔으면 한다는 이야기가 나왔다"면서 "내가 (회장이) 될 것이라는 생각은 전혀 없었다. 내가 회장이 되면서 그런 제안(판공비 증액)을 한다면 문제가 된다고 당연히 생각했다. 고사하고 있는 입장이었다"고 입장을 나타냈다.

이어 "내가 해외에 다녀오고 대표팀에서 활약했던 만큼 선후배들이 많이 (내가 회장직을) 해줬으면 하는 바람을 알았다"며 "그러나 롯데 자이언츠에서 적지 않은 금액을 내게 투자한 만큼 야구에 집중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나중에 팀을 떠난 뒤 기회가 된다면 회장직을 맡고 역할을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지만, 이사회 당시에는 그런 생각이 없었다"며 판공비 증액 당시 회장직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는 의견을 적극 부인했다.

회장 취임 후 판공비 액수 조정을 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이렇게 문제가 될 줄 알았다면 벌써 시정했을 것"이라며 "그러나 운동과 회장직을 병행해왔고 그동안 선수협이 운영되는 과정에서 판공비 논란이 없었기에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대호는 판공비를 현금화해서 사용한 것으로 전날 사퇴 의사를 표명한 김태현 사무총장에 대해서는 "현금 논란에 대한 이야기는 며칠 전 알게 됐다"며 “사무총장이 모르고 했다고는 하지만 문제가 될 것이라 생각하고 책임을 지셔야 할 것 같다고 말씀드렸다. 때문에 함께 사퇴 발표를 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선수협이 더 잘되길 바라는 마음에 모셔온 분인데 이런 일이 벌어져서 마음이 아프다. 사실 전날 기사를 보고 많이 힘들었다"며 힘든 감정을 내뱉고 이날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한편 2019년 3월 선수협 회장직을 맡게된 이대호는 최근 사의를 표명하고 회장직에서 물러난 상태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