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56015 0912020120264556015 05 0507002 6.2.2-RELEASE 91 더팩트 59876545 false true false false 1606880218000

[TF확대경] 이대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장 판공비 논란 '일파만파'

글자크기
더팩트

프로야구 최고 연봉자인 이대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회장이 판공비를 최저 연봉 선수의 두 배인 6000만 원으로 인상하고 용처를 알 수 없는 곳에 사용했다는 의혹에 휩싸여 파문이 일고 있다./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회장 취임 후 최저 연봉의 두 배인 6000만 원으로 판공비 인상

[더팩트 | 박순규 기자]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이대호 회장(38·롯데 자이언츠)이 판공비 인상 논란과 관련해 해명에 나섰지만 파문은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프로야구 최고 연봉인 25억을 받는 선수가 최저 연봉 선수들도 의무적으로 내는 선수협회 회비 예산에서 회장 판공비를 두 배로 인상하고 용처도 알 수 없는 데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고 있기 때문이다.

이대호 측은 논란이 불거지자 "공익에 사용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저 연봉의 두 배에 해당하는 판공비 6천만 원은 과도하다는 비난 여론이 거세지자 2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히는 등 진화에 고심하고 있다.

이대호를 둘러싼 논란은 1일 오후 SBS가 단독 보도하면서 불거졌다. SBS는 지난해 3월 선수협회장에 취임한 이대호가 협회 판공비를 기존 3000만원에서 두 배인 6000만원으로 인상했고, 이를 개인 계좌로 입금받았다면서 선수들의 권익을 위해 앞장서야 할 회장으로서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지적했다.

업무추진비로 불리는 판공비는 공무를 처리하는 데 드는 비용으로 증빙자료를 제출하는 게 의무는 아니어서 용처를 알 수 없다. 선수들의 권익보호를 위해 조직된 선수협회의 회비는 최저 연봉 선수를 포함해 전체 선수들이 내는 돈으로 연봉의 1%인 27만원부터 2500만원까지다.

이대호 측은 "판공비 인상과 회장권한 강화 등은 이대호 취임 전 이사회가 의결한 사항이다. 판공비라고 부르지만 급여의 성격이다. 편의상 일정 금액을 현금 지급하고 선수협회 업무에 사용한 것"이라는 해명하고 있다.

이대호는 지난해 3월 2년 동안 공백이던 선수협회 회장에 취임하면서 "저연차, 저연봉 선수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 일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임기는 2021년 3월24일까지 2년이지만 최근 사임을 표명했다.

이대호뿐만 아니라 선수협회 김태현 사무총장도 매달 250만원씩 판공비를 현금으로 지급받고 법인카드를 개인적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skp2002@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