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13156 1022020120164513156 05 0506003 6.2.2-RELEASE 102 인터풋볼 48384651 false true false false 1606772529000

손흥민+케인 상대로 '무실점' 칠웰, "잘 막아낸 것만으로도 기쁘다"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첼시 수비수 벤 칠웰은 손흥민과 해리 케인을 상대로 실점하지 않은 것에 만족했다.

첼시는 3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에서 토트넘과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번 무승부로 토트넘(승점 21)은 1위로, 첼시(승점 19)는 3위를 유지했다.

홈팀 첼시가 전체적으로 경기를 주도했고, 원정팀 토트넘은 역습을 통해 득점을 노렸다. 토트넘 역습의 중심은 당연히 손흥민과 케인이었다. 이번 시즌 두 선수는 거의 모든 경기에서 공격 포인트를 기록할 정도로 위협적이다.

그러나 첼시는 손흥민과 케인을 잘 막아냈다. 손흥민은 단 하나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했고, 케인도 눈에 띄는 활약이 없었다. 이에 칠웰은 경기 후 "우리는 손흥민과 케인이 얼마나 훌륭한지를 알고 있었다. 두 선수 모두 상당히 날카로우며, 연계 플레이도 좋다. 손흥민과 케인을 잘 막아내서 기쁘다. 이 경기에서 두 팀 모두 전술적으로 뛰어났다. 강력한 공격을 가진 팀을 상대로 무실점 경기를 했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토트넘처럼 강력한 공격진을 가진 팀과 경기할 때는 수비수들은 90분 동안 집중해야 한다. 우리가 경기를 이겼다면 정말로 좋았겠지만, 나를 비롯해 첼시 수비진에게는 무실점 경기를 했다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칠웰을 비롯해 티아고 실바, 에두아르드 멘디가 가세한 첼시 수비는 지난 시즌과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이번 시즌 최소 실점 2위를 기록 중이다. 아직은 이르지만 첼시가 이번 시즌 우승을 노려볼 수 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칠웰은 "우리는 그렇게 멀리 내다보고 있지 않다. 한 경기씩 집중하고 있다. 바쁜 일정이기에 빠르게 회복하고 다음 경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