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503780 0512020113064503780 05 0501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719763000

컬링연맹, '팀킴에 갑질' 김경두 일가에 영구제명 철퇴

글자크기
뉴스1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김경애(왼쪽부터), 김영미, 김선영, 김은정, 김초희가 1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 파크텔에서 부당대우 및 논란에 대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18.11.15/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임성일 기자 = 지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때 '영미 신드롬'을 일으키며 큰 사랑을 받았던 여자컬링대표 '팀킴'의 폭로로 부당행위가 드러났던 김경두 일가가 컬링계에서 영구제명됐다.

대한컬링경기연맹은 지난 25일 제3차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팀킴 호소문 계기로 진행한 문체부 특정감사 결과 처분요구에 따라 징계 혐의자인 김경두 일가를 영구제명한다고 30일 밝혔다.

컬링연맹 공정위원회는 지난 2019년 2월 문체부의 특정감사 결과 처분요구가 있었고 같은 해 4월 징계혐의자들의 재심을 요청했으나 6월말에 문체부가 기각과 각하 결정을 내렸다고 배경을 먼저 설명했다.

연맹 공정위는 김경두 전 컬링연맹 부회장과 사위 장 모씨, 장녀 김 모씨의 회계부정과 횡령 및 배임, 김경두 전 부회장의 직권남용과 조직사유화 그리고 채용비리 등에 대한 혐의가 모두 인정됐고 이에 '대한컬링경기연맹 스포츠공정위원회 규정' 위반행위에 대한 근절 의지까지 담아 퇴출이라는 엄정하고 단호한 책임을 물었다고 전했다.

스킵 김은정을 비롯해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로 구성된 여자컬링대표팀 '팀킴' 선수들은 지난 2018년 11월, 김경두 전 부회장과 대표팀 감독이었던 김 부회장의 장녀 김 모씨로부터 이해하기 힘든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선수들이 14페이지 분량에 담은 호소문에 따르면, 김경두 전 부회장은 폭언과 욕설을 서슴지 않았고 김 감독은 아들이 다니는 어린이집 행사에 선수들을 참석하게 하는 등 사적인 지시까지 내렸다. 2015년 이후 각종 대회에서 입상해 받은 6000만원이상의 상금이 어디에 사용됐는지 모른다는 내용까지 담겨 적잖은 파장을 일으켰다.

컬링연맹 측은 "팀킴 선수들의 호소문은 국민적 파장을 일으켰고 선수 인권에 대한 심각한 훼손과 지도자의 전횡·갑질 파문에 대한 사회적 문제를 제기했다"면서 "연맹은 국민적·시대적 요구를 적극 수용하고 동시에 조직의 파벌 형성과 파행을 주도하고 통합을 저해하는 컬링계의 고질적 문제와 단절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담아 김경두 일가의 퇴출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한편, 컬링연맹 공정위원회는 체육정보시스템에 지도자로 등록돼 있지 않은 김경두 전 부회장의 부인과 아들이 2015년 동계유니버시아드대회에 지도자로 출전할 수 있도록 방조한 당시 컬링연맹 경기력향상위원회 위원장에게 자격정지 5년의 징계를 결정했다.

또 경상북도 컬링대표팀 선발(예선전)에 대한 책무를 태만히 한 경북컬링협회 오 전 회장에 대해서도 자격정지 3년의 징계를 내렸다.
lastuncl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