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2423 1112020112964472423 06 0602001 6.2.2-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604434000 related

'1호가 될 순 없어' 김경아, 정경미에 "윤형빈 방치했다" 디스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정경미-윤형빈 부부가 개그 5호 부부 김경아-권재관 부부와 만났다.

29일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평소 절친한 두 커플이 만남을 가지는 모습이 그려진다.

RC카 수집, 자전거 라이딩, 요리 등 연예계 취미왕으로 소문난 권재관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임신한 정경미를 위해 직접 요리를 해주겠다고 선언했다.

권재관은 전문가 뺨치는 고급 요리 장비를 뽐내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질투가 난 윤형빈은 “원래 요리 초보들이 장비가 많다”며 질 수 없다는 듯 자신의 전용 칼 세트를 찾아와 요리 대결을 펼쳤다.

그러나 금손 실력을 한껏 발휘한 요리로 경미의 극찬을 받은 재관과 달리, 자칭 요리 고수 형빈은 정체를 알 수 없는 모습의 요리로 눈을 의심케 만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절친 김경아는 과거 사랑꾼이었던 윤형빈을 언급하며 정경미에게 “형부는 (무심하지 않을 수 있는) 사람이었는데 방치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든든한 지원군을 얻은 윤형빈은 “경아가 꿰뚫어 보는 눈이 있다”고 동조해 정경미를 할 말 잃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두 부부는 서로 극과 극의 성향을 폭로하는 등 치열한 ‘디스’의 장을 펼쳐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두 부부의 화끈한 만남은 이날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