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71354 0512020112864471354 06 0602001 6.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6572330000 related

이지아 "'펜트하우스'서 예쁘다고…좋은 반응 처음이라 당황"

글자크기
뉴스1

tvN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온앤오프' 이지아가 '펜트하우스' 촬영장에서의 모습을 공개했다.

28일 오후 10시40분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서는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촬영장에 간 이지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지아는 "실제 제 모습이 그런 캐릭터이지 않을까 생각하시는 것 같다"며 '펜트하우스' 속 자신의 모습과 실제 모습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이지아는 팬들의 응원에도 감격했다. 그는 "몸 바스러지더라도 약 먹어가면서 열심히 해야 한다"며 "약을 챙겨먹겠다"고 말한 뒤 녹용 등 10여 종의 알약, 물약을 챙겨먹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촬영장에 도착한 이지아는 추자현 한지민 한효주 등 소속사 동료 배우들이 밥차를 보내준 것에 감동했다. 그는 MC들에 "계속 이렇게 응원해주는 게 그런 마음이 너무 예쁘고 고마운 것"이라고 고백했다.

메뉴는 삼계탕이었다. 그는 "배 나오면 안 되는데"라고 걱정하면서도 삼계탕은 물론 국수, 맛탕에 멜론까지 모두 먹는 폭풍 먹방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래퍼 넉살은 "매회 절규신이면 닭한마리 가야 한다"고 공감했다. 이후 이지아는 배를 가린 채 촬영해 임해 웃음을 더했다.

이지아는 드레스 때문에 힘들어 했다. 촬영 중에도 영양제를 챙겨먹고 캐러멜까지 나눠주며 당분을 충전하는 모습으로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후 9시간만에 촬영을 마쳤고, 이지아는 맨발로 촬영장을 걸어나가 눈길을 끌었다.

이지아는 '펜트하우스' 엄기준 봉태규 윤종훈과 저녁식사를 했다. 윤종훈은 "누나 반응 요새 너무 좋잖아"라고 말했고, 이지아는 "사람들이 예쁘다고 그러는 거야. 되게 이렇게 좋은 반응은 사실 처음"이라며 "당황스럽고 너무 좋지 행복하지"라고 기뻐했다.

또 이지아는 "누나가 엄청 잘 먹잖아"라는 윤종훈의 말에 "그게 충격적이었나봐"라고 걱정했다. 이들 세 사람은 "누나 엄청 마르고"라며 "이슬만 먹고 살 느낌"이라고 거들기도 했다. 또 "드라마에서 도도하고 우아한 모습 보다가 이렇게 나가서 어떡하냐"고 말하는가 하면 "심수련 연기할 때 웃음 나온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이지아도 "심수련 이미지 깨지면 어떡하냐"고 함께 걱정했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