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10546 0292020112664410546 05 0506003 6.2.3-RELEASE 29 OSEN 64417824 false true false false 1606322520000

'올타임 레전드' 마라도나, 심장마비로 사망...향년 60세 [공식발표]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승우 기자] 불과 얼마 전 60세 생일을 보낸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유명을 달리했다.

아르헨티나 축구협회는 26일(이하 한국시간) "클라우디오 타피아 회장을 비롯한 아르헨티나 축구협회는 우리의 레전드 마라도나의 죽음에 애도를 표한다"라고 발표했다.

아르헨티나 매체 ‘TyC스포츠’는 이에 앞서 공식 채널을 통해 마라도나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사인은 심장마비다. “전세계가 마라도나의 죽음에 슬퍼하고 있다”60세의 나이에 불과 한 달 전 복합적인 수술을 받았다”라고 보도했다.

이에 앞서 매체는 “마라도나는 심장마비를 일으켜 의료진이 투입됐고, 티그레에 위치한 자택에 구급차가 출동했다. 가족들은 마라도나의 소식을 통보받았다”라고 전했다.

마라도나는 아르헨티나를 넘어 전세계를 대표하는 축구 전설이다. 아르헨티나를 이끌고 1986년 월드컵을 우승으로 이끌었고, 바르셀로나, 나폴리 등을 거쳤다. 특히 나폴리는 이끌고 세리에A를 우승하며 팀 레전드로 자리매김했다.

마라도나는 지난 달 말 자신의 60세 생일을 맞았다. 하지만 며칠이 지나지 않아 건강에 이상이 생겨 긴급 수술을 받았다. 당시 ‘AP통신’, ‘로이터통신’ 등 매체에 따르면 마라도나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소재 병원에 입원했고, 경막하혈종 때문에 뇌수술을 받았다.

경막하혈종은 두부 외상으로 인해 출혈이 생겨 뇌 경막 아래 피가 고이는 것이다. 사소한 외상 후 수 주가 지나 서서히 의식장애 등이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마라도나 역시 외상에 의한 후유증으로 경막하혈종이 생긴 것으로 보이지만 정작 본인은 어떤 사고를 당했는지 기억을 못하는 상황이다. 마라도나의 주치의이자 신경과 전문의인 루케는 "일상적인 수술이다. 현재 마라도나의 의식은 뚜렷하다”라고 설명했다.

마라도나는 이전에도 건강에 문제를 보이기도 했다. 선수 시절과 은퇴 이후 마약과 알코올 중독으로 고생한 바 있고, 심장마비를 겪은 적도 있다.

한편 마라도나는 지난달 자신의 생일을 맞아 자국 매체 ‘클라린’과 인터뷰에 나서기도 했다. 당시 마라도나는 바르셀로나에서 기억을 떠올려 아르헨티나 후배 리오넬 메시의 거취에 대한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세상에 자신의 소식을 전한지 한 달도 되지 않았지만 마라도나는 세상을 떠났다. 이에 대한 보도들이 속속 나오고 있는 가운데 아르헨티나 축구협회의 발표로 마라도나의 사망이 공식화됐다. /raul164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