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394539 0362020112564394539 06 0602001 6.2.2-RELEASE 36 한국일보 64496016 false true false false 1606274760000 related

'펜트하우스' 엄기준·박은석,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 "더 경각심 갖겠다"

글자크기
한국일보

엄기준(왼쪽) 박은석(오른쪽)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S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엄기준 박은석이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엄기준 소속사 싸이더스HQ 측은 25일 "지난 24일 엄기준 씨는 드라마 '펜트하우스' 촬영 도중 보조 출연자 한 명과 동선이 겹친다는 연락을 받고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동선이 겹친 확진자의 역학조사 결과가 아직 끝나지 않은 상태라 선제적 예방 차원에서 2주간의 자발적 자가격리를 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현재 출연 중인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의 공연에는 12월 4일까지 참여하지 않게 됐다. 공연을 기다리시던 많은 팬 여러분들께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싸이더스HQ 측은 "배우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수칙을 준수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박은석은 자신의 SNS를 통해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왔습니다. 많은 분들께서 걱정해주셨는데 여러분의 힘입어 이번 위기는 넘겼습니다. 더욱더 경각심을 갖고 열심히 일에 임해보겠습니다. 더불어 공연에 있어 약속을 지키지 못해 너무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입니다. 항상 노력하겠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한편 엄기준 박은석은 현재 방송 중인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에 각각 주단태 구호동 역으로 출연하고 있다.

'펜트하우스' 측은 지난 24일 공식입장을 통해 "보조 출연자 중 한 명이 오늘(24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양성 확진을 받은 타 드라마의 보조출연자와 동선이 겹치며 검사를 진행했고,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실을 인지한 직후 방역 지침에 따라 모든 촬영을 중단하고, 보건 당국의 지침을 준수하고 있다. 특히 해당 보조출연자와 동선이 겹친 스태프, 출연자의 경우, 즉시 검사받을 수 있도록 고지했다"고 알린 바 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