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813408 0962020103163813408 05 0506001 6.2.0-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4104689000 1604104754000

"병원에서 치료 잘 받는 줄 알았는데…" 김남춘 사망에 측근·축구인 '쇼크'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FC서울 김남춘. 김도훈기자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FC서울 수비수 김남춘(31)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이 들려온 30일. 팀 동료와 구단 관계자는 물론, 축구인 너도나도 커다란 충격에 빠졌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김남춘은 이날 오전 8시10분께 서울 송파구 한 건물 주차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서울을 비롯해 여러 K리그 팀은 주말 경기를 앞두고 마무리 훈련 준비에 한창이었다. 오후 들어 김남춘의 사망 소식이 보도되면서 우선 소속팀 서울은 한마디로 ‘멘붕’ 상태였다. 인천 유나이티드와 리그 최종전을 앞둔 가운데 전날까지 평소처럼 동료와 마주한 그가 세상을 떠났다는 게 믿기지 않는 일이었다.

다른 K리그 구성원이나 축구인도 마찬가지다. 한 측근은 “오후에 개인적인 일을 보느라 (김남춘의 사망 소식을) 뒤늦게 접했다. 지금도 믿기지 않는다”며 당혹스러워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병원에서 치료받는다는 얘기는 들었는데 이렇게 갑자기 주차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니…”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송파경찰서는 김남춘 사망 경위를 지속해서 추적 중이다. 김남춘 측 한 관계자와 경찰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타살이나 범죄에 의한 사망 가능성은 극히 적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흔적이 발견됐다. 이와 관련한 여러 가지 추측도 오가는 중이다.

어느 때보다 다사다난한 시즌을 보낸 서울은 주력 수비수 김남춘의 죽음까지 맞물리며 새드엔딩으로 시즌을 마치게 됐다. 서울은 3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인천과 최종전에 김남춘을 추모 의식을 치르는 공간을 마련하기로 했다.

한편 김남춘은 광운대를 졸업한 뒤 2013년 프로로 데뷔, 상주 상무에서 군 복무한 2017~2018년을 제외하고 서울에서만 뛰었다. 지난해 서울과 2022년까지 재계약을 맺은 그는 올 시즌에도 22경기를 뛰며 주전 수비수로 활약했다. 통산 기록은 114경기 4골 2도움이다.

kyi048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