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31648 0672020102863731648 05 0506003 6.2.0-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03847678000 1603847855000

인판티노 FIFA회장, 코로나19 양성 반응에 자가격리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잔니 인판티노 회장 /로이터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잔니 인판티노(50) 국제축구연맹(FIFA)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FIFA는 28일(한국시간) 성명을 내고 “인판티노 회장이 오늘 코로나19 감염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인판티노 회장은 가벼운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판티노 회장은 최소 10일은 자가격리를 이어갈 예정이다.

FIFA는 “지난 며칠 동안 인판티노 회장과 접촉한 모든 이에게도 이 사실을 알리고 필요한 절차를 밟도록 요청했다”면서 인판티노 회장의 빠른 회복을 기원했다.

‘아르헨티나의 축구영웅’ 디에고 마라도나(60)도 자신의 경호원이 코로나19 증세를 보여 자가격리를 하게 됐다.

AFP 통신 등은 아르헨티나 언론보도를 인용해 “마라도나의 경호원 한 명이 아침에 깨어보니 코로나19 증세가 있어 예방 차원에서 격리에 들어갔다”면서 “마라도나도 추가적인 정보가 나올 때까지 집에서 격리한다”고 전했다.

마라도나는 현재 자국 프로축구 1부리그 팀인 힘나시아 라플라타의 지휘봉을 잡고 있다. 마라도나는 이달 초에도 소속팀 선수 한 명이 코로나19에 감염돼 진단검사를 받은 바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