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19589 1082020102763719589 06 0601001 6.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88675000 1603792947000 related

"서장훈이 찾아와서 사과했다더라"…변희재 "직접 들었다"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영아 인턴기자] 미디어워치 대표 변희재가 방송인 서장훈이 김용호에게 사과했다는 소식을 직접 들었다고 전했다.

지난 26일 변희재는 유튜브 채널 '미디어워치TV'을 통해 최근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가 이근 대위를 향한 논란을 양산하고 있는 것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변희재는 '가세연'의 논리에 대해 하나하나 지적하며 비판했다. 그는 "'가세연'이 보수의 정신을 흐트리고 보수 정신을 파괴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그는 '가세연'의 김용호에 대해 "들이받았을 때 인기 위협받는 연예인을 골라서 진실이 아닌 힘과 저질 음해로 무릎 꿇리겠다고 하는 거다. 이런 사례가 하나 더 있다"라며 서장훈을 예시로 들었다.

앞서 김용호는 서장훈에 대한 사생활 폭로를 예고했으나 "서장훈을 직접 만났다"면서 예고 방송을 취소한 바 있다. 변희재는 "이건 제가 김용호한테 직접 들었다. 서장훈이 와서 무릎 꿇고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변희재는 "(김용호가) 이런 짓을 어디서 배웠는지 모르겠다. (서장훈 사생활 관련 내용도) 그냥 누구한테 들었다는 거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 사람 직업이 뭐냐. 기자는 절대 아니다. 남의 약점 잡아서 무릎 꿇으라고 하고 먹고사는 자는 직업이 뭐냐"라고 어이없어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유튜브 채널 '미디어워치TV'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