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7212 0512020102763697212 05 0506003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55812000 1603755816000

네빌 "전 세계 모든 팀들이 손흥민 데려가고 싶을 것"

글자크기
뉴스1

올 시즌 10호골을 성공시킨 토트넘의 손흥민.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레전드' 출신 개리 네빌이 손흥민(28‧토트넘)을 향해 극찬을 보냈다. 전 세계 모든 팀들이 탐낼만한 기량을 가졌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손흥민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에서 후반 31분 헤딩으로 결승골을 터뜨리며 1-0 승리를 이끌었다.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0-0으로 팽팽하던 후반 31분 해리 케인의 헤딩 패스를 헤딩 슈팅으로 재차 연결, 결승골을 터뜨렸다.

이로써 손흥민은 지난 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EPL 4라운드서의 2골을 시작으로 19일 웨스트햄과의 EPL 5라운드 1골, 지난 23일 LASK 린츠(오스트리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1차전 1골에 이어 4경기 연속 골맛을 봤다.

4경기 연속골과 함께 손흥민은 올 시즌 9경기 출전 만에 10골을 기록하게 됐다. 더불어 EPL에서만 8골을 터뜨리면서 에버턴의 도미닉 칼버트-르윈(7골)을 제치고 득점 레이스 선두로 등극했다.

경기 후 스카이 스포츠에서 해설가로 활동하고 있는 네빌은 "전 세계 모든 팀들이 손흥민을 데려가고 싶어 할 것"이라며 "손흥민은 평가절하된 선수다. 그는 EPL 내의 다른 정상급 선수들처럼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높게 평가했다.

이어 "손흥민은 정말 놀라운 기량을 선보이는 선수다. 그를 상대하는 팀은 악몽을 꾼 것과 같을 것"이라며 "손흥민은 항상 적절한 타이밍에 질주하며 상대 수비를 괴롭힌다"고 덧붙였다.

네빌은 "사람들은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 사디오 마네, 모하메드 살라(이상 리버풀)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한다. 손흥민은 이들과 같은 레벨"이라며 "만약 손흥민이 리버풀이나 맨체스터 시티 선수였다면 스털링, 마네, 살라와 같은 활약을 보여줬을 것"이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dyk0609@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