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95444 0292020102763695444 06 0602001 6.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749000000 1603749048000 related

"극단적 생각도" '밥심' 노지훈→김수찬, 아픈 가정史‥이제 꽃길만 걸어요 [어저께TV]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강호동의 밥心'에서 김수찬부터 노지훈까지 안타까운 가정사를 고백했다.

26일 방송된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 강호동의 밥心'에서 트롯가이즈 노지훈, 류지광, 김수찬이 출연했다.

이날 트롯가이즈 노지훈, 류지광, 김수찬이 출연했다. 먼저 몸풀기로 김수찬이 개인기를 시작하며 웃음으로 문을 열었다. 강호동은 "굿 스타트"라며 반갑게 맞이했다.

바쁜 와중에도 이 곳을 찾아온 세 사람은 가장 배고팠던 시절에 대해 데뷔 때를 떠올렸다. 김수찬은 "화려한 외적인 모습으로 금수저일 것이라 생각해, 어릴 때부터 긍정적, 지하 단칸방에서 물을 퍼면서도 누가 더 많이 퍼나 시합할 정도"라면서 "친구들이 집이 동굴 속 같다고 해도 시원하다고 말했다"며 어려운 가정환경에도 긍정적이었던 마인드를 보였다.

김수찬은 "엄마가 스무살에 나를 낳으셔, 미혼모셨다"라고 말하면서도 "힘든 상황도 우리가 선택한 것이라는 마인드를 가르쳐주신 분, 높은 자존감으로 긍정적인 에너지를 배웠다, 우리의 인생 주인은 나, 마음이 현실을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며 떠올렸다.

OSEN

김수찬은 "사람들이 행복은 어디서 찾는지 물어봐, 네 자체가 행복, 나 자신을 만드는 것이라 하셨다"면서
"방송하면서 남들 앞에서 절대 눈물 흘린 적 없어, 어린 시절 힘들 때 많이 울어봤다, 더이상 엄마에게 우는 모습 보여주고 싶지 않다"며 강할 수 밖에 없는 마인드를 전했다.

어느 덧 연예계 데뷔 9년차가 된 김수찬은 "무명과 슬럼프도 없다고 생각해, 모두가 겪는 흔한 일일 뿐 고생이라 생각하지 않다, 지금의 행복이 더 값지고 행복하다"며 초긍정 마인드로 뭉클함을 안겼다.

노지훈의 데뷔시절 일화를 들었다. 노지훈은 "2년 간 BTS와 동거생활 했다"면서 방시혁과 '위대한 탄생'이란 프로에서 알게 됐고, 같이 무언가 준비하자고 말하며 숙소생활을 권유받았다고 했다.

노지훈은 "하지만 제 꿈은 솔로가수였다, 야망이 컸다, 제2의 비를 꿈꿨다"면서 당시 솔로가수들의 워너비였다고 회상, 노지훈은 "때마침 비를 발굴했던 대표님의 스카웃 러브콜을 받아, 비가 있는 회사로 이적했다"고 말했다.

OSEN

트로트 결심 이유에 대해선 "무대에 서고 싶었다, '위대한 탄생' 끝나고 연예인 병에 걸렸다"고 고백하면서
"연예계 러브콜을 받았을 때 어깨가 정말 올라갔었다, 제2의 비를 꿈꾸며 댄스가수로 데뷔했지만 현실은 공백기가 길었다"며 입을 열었다. 노지훈은 "슬럼프가 왔다, 극단적인 생각까지 했던 시절 , 우울증약도 복용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노지훈은 "다른 걸 하려해도 할 줄 아는게 노래 뿐, 노래와 무대만 있다면 어디든 상관없다고 결심해, 그러던 중 무속인인 삼촌이 트로트 붐이 일어나기 전부터 트로트를 권유했다"면서 트로트 가수가 된 계기도 전했다.

또한 노지훈은 "부모님께 가수로 성공한 모습 보여드리고 싶었지만 두 분 다 돌아가셨다"면서 "아버지께서 중2 때 2년 암 투병 후 돌아가시고, 불과 14일만에 어머니도 쇼크사하셨다"고 말해 먹먹함을 안겼다.

OSEN

노지훈은 "부모님 잃은 아픔을 추스를 시간도 없이 현실을 직시해,겨우 열 다섯살이었던 시절, 누나들이 꿈을 포기하고 생계를 유지했다"면서 "하지만 누나들과 함께 살지 못했다,친척집을 전전하며 흩어져 살았던 어린 시절, 떠돌이아닌 떠돌이 생활을 했다, 누나들은 찜질방에서 생활한 걸 뒤늦게 알았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어 사랑하는 아내와 28세에 결혼에 골인한 그는 "부모님이 일찍 돌아가신 영향이 커, 나의 가정을 꾸리고 싶었다"면서 "나의 인생의 마지막 꿈은 사랑, 좋은 아빠와 남편이 되자는 것이 내 인생의 꿈"이라고 말하며 가족들과 함께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으며 앞으로 쭉 꽃길을 걸어가길 모두가 응원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강호동의 밥心'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