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89692 1082020102663689692 06 0602001 6.2.0-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3702624000 1603702637000 related

박원숙, 데뷔 50주년 깜짝 파티…꽃다발 든 의문의 남자 ('같이 삽시다')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세 자매에게 의문의 남자가 찾아온다.

28일 방송되는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큰언니 박원숙의 50주년 깜짝 파티로 시끌벅적해진 남해 하우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박원숙‧혜은이‧김영란 세 자매가 제철 꽃게를 찾아 나섰다. 제철 꽃게 먹방을 제안한 막내 김영란과 자매들은 싱싱한 꽃게 구매를 위해 삼천포용궁수산시장행을 결정했다. 출발 직전 눈에 띈 더러운 차에 갑자기 세차하러 가야겠다고 노선을 변경했다. 그러나 세차장에 도착한 자매들은 한껏 당황했다.

본인이 생각한 세차는 기계식 세차였고, 직접 차를 몰고 도착한 곳은 본인이 직접 세차를 해야 되는 '셀프 세차장'이었던 것. 얼떨결에 생애 첫 셀프 세차를 하게 된 세 자매는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다. 기계에 적힌 글씨가 작아 잘 보이지 않아 "이런 건 크게 써놔야지"라며 박원숙의 버럭을 시작으로 동전을 넣어도 작동하지 않는 기계는 물론 첫 셀프 세차인 이들에겐 모든 게 어려웠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차를 마친 자매들은 외출의 본래 목적인 꽃게를 사기 위해 삼천포용궁수산시장으로 향했다. 시장에 도착해 언니들이 바구니를 탈출한 문어 구경부터 시장 상인이 선사한 장어 이벤트에 정신이 쏠려 있을 무렵, 김영란은 매의 눈으로 살펴가며 꽃게 쇼핑에 나섰다. "수게가 제철이라 꼭 먹어야 한다"는 김영란의 고집대로 상인들에게 꼼꼼히 질문해가며 크고 튼실한 꽃게를 찾아 온 시장을 누볐다.

올해 데뷔 50주년을 맞은 큰언니 박원숙을 위해 이번엔 혜은이‧김영란 두 동생이 박원숙 몰래 깜짝 파티를 계획했다. 먼저 파티를 함께 즐겨줄 특별한 게스트들을 초대했다. 박원숙과는 아주 오랜 인연인 올해 연기경력 51년의 명품 배우 서권순이 남해 하우스를 제일 먼저 찾았다. 서권순은 "작년에 원숙이가 내 50주년 기념 파티를 열어줘 나도 축하해 주고 싶었다"며 기념 떡을 들고왔다. 이어 꽃다발을 든 의문의 남성이 등장했다. 예상치 못한 인물의 등장으로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수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방송 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