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8842 0182020102663678842 05 0507003 6.2.0-RELEASE 18 매일경제 0 true true true false 1603688494000 1603701970000

야유속에 커쇼 내린 로버츠 "감정에 계획 바꿀 수 없었다" [현장인터뷰]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쏟아지는 야유속에 잘 던지고 있던 선발 투수를 바꾼 데이브 로버츠 LA다저스 감독, 그는 계획된 일이었다며 당시 상황에 대해 말했다.

로버츠는 26일(한국시간)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탬파베이 레이스와 월드시리즈 5차전을 4-2로 이긴 뒤 화상 기자회견을 통해 이날 경기에 대해 말했다.

이날 다저스는 5 2/3이닝 5피안타 2볼넷 6탈삼진 2실점 기록한 선발 클레이튼 커쇼의 호투 덕분에 승리가 가능했다. 로버츠는 6회 2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커쇼를 교체했다.

매일경제

로버츠는 많은 야유속에 커쇼를 내렸다. 사진(美 알링턴)=ⓒAFPBBNews = News1


로버츠는 이것이 계획된 교체였다고 설명했다. "두 명만 더 상대하면 충분하다고 생각했다. 마누엘 마고는 더스틴 메이에게 맡길 계획이었다. 보통 선발 투수에게 21~24명의 타자를 상대하게 하는데 상태에 따라 교체 시기를 결정한다. 6회가 시작되기에 앞서 두 명만 상대하기로 결정했다"며 당시 상황에 대해 말했다.

쉽지 않았다. 당시 관중들은 마운드로 걸어올라오는 로버츠를 향해 엄청난 야유를 퍼부었다. 선수들도 감독을 설득했다. 1루수 맥스 먼시는 "내야수 모두가 커쇼가 그냥 남기를 원했다"고 말했다. 3루수 저스틴 터너도 로버츠 감독을 설득했다.

그러나 로버츠는 계획을 바꾸지 않았다. 그는 "어렵지는 않았다. 상황을 이해했다. 나도 감정적인 사람이지만, 감정에 사로잡혀 계획을 바꾸고싶지 않았다. 내 궁극적인 목표는 이 팀의 우승을 돕는 것이다. 감정에 사로잡힐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커쇼는 내 계획을 이해하고 지지했다. 우리는 오랜 시간을 함께하며 많은 대화를 나눴고, 감정에 대해 솔직하게 얘기를 하고 있다. 내 생각에 오늘 그는 정말 고생했고, 두 명만 더 상대하면 충분하다고 생각했다"며 커쇼도 결정을 충분히 이해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야유를 받은 소감을 묻는 질문에는 "기분이 좋을리는 없지만, 내 할 일은 팀의 우승을 돕는 것이기에 괜찮다. 우리 팬들은 열정적"이라고 답했다.

불펜 기용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메이를 빅터 곤잘레스로 교체한 8회에 대해서는 "메이가 2이닝을 다 막는 것은 무리라고 생각했다. 상대가 최지만을 대타로 교체했고 그 자리에서 빅터를 올리는 것이 매치업에 맞는다고 생각했다. 빅터는 공의 회전이 좋아 아로자레나를 상대로도 괜찮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9회 켄리 잰슨대신 블레이크 트레이넨을 올린 것에 대해서는 "둘 다 좋은 선택이 될 수 있었다. 그 장면에서는 블레이크가 땅볼 유도에 적합하다고 생각했다. 잰슨은 3연투를 한적이 거의 없지만, 트레이넨은 해본 경험이 있었다"며 그 이유를 설명했다. 남은 경기에서 누구를 9회 올릴지를 묻는 질문에는 " 잰슨은 어제는 잘던졌지만, 운이 없었다고 생각한다. 그는 중요한 상황에 맞춰 준비하고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