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77880 0092020102663677880 05 0507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3687068000 1603687090000

KT '창단 첫 PS' 이끈 이강철 감독과 3년 20억원 재계약

글자크기

이강철 감독 "더 높은 목표에 도전"

뉴시스

[서울=뉴시스] KT 위즈 이강철(오른쪽) 감독과 남상봉 사장. (사진=KT 위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프로야구 KT 위즈가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끈 이강철 감독과 재계약했다.

KT는 26일 "이강철 감독과 계약기간 3년, 총액 20억원(계약금 5억원, 연봉 5억원)에 재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이 감독은 2019시즌을 앞두고 KT의 3개 감독으로 부임했다. 당시 계약기간 3년, 계약금 포함 12억원에 사인했다. 내년까지 계약기간이 남아있지만, 가을야구에 나서게 된 올해 재계약을 통해 신임을 드러냈다.

2015년 1군에 진입한 KT는 2017년까지 최하위에 그치는 등 최하위에 머물렀다. 그러다 지난해 이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6위로 도약하더니, 올해는 포스트시즌 진출 티켓까지 확보했다.

KT는 "이 감독은 첫 시즌인 지난해 구단의 운영·육성 기조에 발맞춰 선수단 체질 개선과 승리 의식을 고취 시키며 창단 최초로 70승 돌파와 5할 승률을 달성했다. 올해는 유한준, 박경수 등 베테랑의 활약과 젊은 선수들의 성장을 이끄는 리더십을 발휘하며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에 성공했다"고 평가했다.

남상봉 KT 위즈 사장은 "이강철 감독은 부임 후 매년 '창단 최고 성적' 기록을 경신하는 등 KT를 강팀 반열에 올리며 수원 야구의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다"며 "선수단의 잠재력을 끌어낸 지도력과 역량을 인정했고, 중장기적으로 '명문구단 도약'이라는 목표를 실현할 검증된 지도자다"라며 재신임 배경을 밝혔다.

이 감독은 "지난 2년간 구단이 선수단과 '원팀(one team)'이 되어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주신 덕분에 부임 당시 약속했던 포스트시즌 진출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었다. 미리 계약 연장을 해준 구단의 배려에 감사드리고,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구단과 팬들이 기대하는 더 높은 목표에 도전하겠다"고 다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