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46899 0562020102463646899 05 0506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03524212000 1603527488000

“885억 드릴게” 손흥민, 토트넘과 재계약하면 케인 넘어 팀 내 ‘연봉킹’ 될 듯

글자크기
세계일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가 손흥민(28)을 잡기 위해 무려 6000만파운드(약 885억원)의 대형 재계약 조건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전성기를 맞은 손흥민에 대한 다른 클럽의 러브콜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영국의 축구 매체 ‘풋볼 인사이더’는 24일(이하 한국시간) “2023년 6월 계약이 끝나는 손흥민이 20만 파운드(약 2억9500만원)의 주급 및 성과급을 포함한 재계약 조건을 제시받았다”는 내용을 내부 관계자의 말을 통해 보도했다.

해당 매체가 보도한 내용대로 재계약이 이루진다면, 손흥민의 연봉은 성과급 등을 포함해 총액 6000만파운드로 현재의 두 배에 이르게 된다. 이 경우 해리 케인과 탕귀 은돔벨레를 뛰어넘어 팀 내 최고연봉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 손흥민은 현재 주급 15만파운드(약 2억2000만원)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풋볼 인사이더’는 “손흥민과 토트넘 이사진이 이번 주 초반 만났는데, 협의가 잘 끝났다”며 “올해 안에 재계약이 완료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지난 20일에도 “재계약 협상에서 손흥민의 연봉이 대폭 오를 것”이라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온 바 있다. 조세 무리뉴 감독도 최근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의 재계약에 대해 “조만간 좋은 결론이 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손흥민은 이번 시즌 8경기(정규리그 5경기·유로파리그 3경기)에서 9골 4도움으로 폭발적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토트넘 홋스퍼 페이스북 캡처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