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615214 0292020102263615214 06 0602001 6.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368300000 1603368335000 related

'언니한텐' 박현선 "♥양준혁, 지독한 짠돌이..생일에 LED 꽃 선물"

글자크기
OSEN

[OSEN=지민경 기자] 양준혁의 예비신부 박현선이 양준혁의 짠돌이 면모를 폭로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양준혁과 예비신부 박현선이 출연했다.

양준혁과 오는 12월 26일 결혼을 앞둔 박현선은 짠돌이 양준혁에 대한 사연을 보냈다. 그는 "결혼 준비를 하던 중 예랑이의 실체를 알게 됐다. 짠돌이 중 짠돌이었다"며 "어느 날 예랑이의 카드를 들고 10만원 어치 장을 봤는데 득달같이 마트를 털었냐고 뭐라고 하더라. 또 결혼이 코앞이니 몸매관리를 해야겠다 필라테스를 등록한다고 하니까 아카데미에서 하면 되지 라며 면박을 주더라. 사실 전 예랑이가 얼마를 버는지 얼마를 모았는지 어디에 쓰는지 아무것도 아는게 없다. 확실한 건 지독한 짠돌이라는 것만 알고 있다"고 토로했다.

양준혁과 19살 차이인 박현선은 "저도 몰랐는데 결혼 기사가 난 후 100억 자산가다 라는 얘기가 있더라. 어느날 오빠 100억 있어? 라고 물어본 적도 있다"며 "어디에 돈을 쓰는지 모르겠더라. 어느날 어디에 돈을 제일 많이 써 물어봤더니 일단 첫번째는 먹는 것, 그 다음은 없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식사는 주로 어떤 걸 하냐는 질문에 그는 "저희는 가락시장을 많이 간다. 둘이 가면 정말 많이 시킨다"며 "제 생일날도 랍스터를 먹자고 약속을 하기는 했지만 좋은 레스토랑이 아니라 가락시장에서 쪄서 먹었다"고 말했다.

이어 양준혁이 준 특별한 선물은 있냐고 묻자 "제가 사실 꽃을 되게 좋아한다. 그런데 정말 조르고 졸라서 LED 꽃 한 송이 받았다. 시들지 않으니까. 다른 선물도 해주기는 했는데 저는 꽃과 손 편지를 좋아해서 그것만 해주면 바랄 게 없다고 했는데"라고 덧붙여 놀라움을 자아냈다. /mk3244@osen.co.kr

[사진] '언니한텐 말해도 돼'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