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0181 0032020102163580181 05 0508003 6.2.0-RELEASE 3 연합뉴스 60672083 false true false false 1603271062000 1603271071000

'11년 만의 V리그 복귀' 김연경 25점 활약…흥국생명, GS에 설욕

글자크기

김연경, 서브에이스 4개 등 25득점으로 3-1 승리 해결사 역할

흥국생명, KOVO컵 결승 패배 안긴 GS칼텍스 승리로 갚아

연합뉴스

김연경 '코트에 누워서도 기뻐!'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1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배구 여자부 흥국생명과 GS칼텍스의 경기. 2세트 흥국생명 김연경이 레프트 공격을 득점으로 성공하며 코트에 드러누운 뒤 기뻐하고 있다. 2020.10.21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김연경이 복귀한 흥국생명이 GS칼텍스를 꺾고 한국배구연맹(KOVO)컵 결승전 패배 설욕에 성공했다.

흥국생명은 21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 원정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9-27 30-28 26-28 25-17)로 승리했다.

2009년 이후 11년 만에 V리그에 돌아온 김연경은 서브에이스 4개를 합해 25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의 중심이 됐다.

흥국생명은 올 시즌을 앞두고 세계 최고의 공격수 김연경, 국가대표 세터 이다영을 영입하며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다.

그러나 V리그 전초전 격인 KOVO컵 결승에서 GS칼텍스에 일격을 당해 우승을 놓쳤다.

선수들의 호흡 문제가 컸다.

이날 경기 초반에도 흥국생명은 선수 간의 호흡 문제를 드러내며 고전했다.

선수들의 움직임이 톱니바퀴처럼 굴러가지 않았고, 이다영의 토스도 정확하지 않았다.

그러나 흥국생명은 승부처에서 집중력을 발휘했다.

1세트 27-27 듀스에서 루시아 프레스코가 백어택을 성공해 세트 포인트를 만든 뒤 김연경이 서브 에이스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루시아와 포옹하는 김연경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1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배구 여자부 흥국생명과 GS칼텍스의 경기. 3세트 후반 흥국생명 루시아와 김연경이 득점에 성공한 뒤 포옹하고 있다. 2020.10.21 hihong@yna.co.kr



김연경은 2세트부터 본격적으로 활약했다.

그는 27-28 듀스에서 직접 리시브를 받은 뒤 감각적인 대각 공격을 성공해 다시 듀스를 만들었다.

29-28에선 상대 팀 메레타 러츠의 강한 스파이크를 받아내 상대 팀 공격 범실을 유도했다.

3세트는 아쉬웠다. 흥국생명은 23-17로 앞서며 손쉽게 경기를 승리하는 듯했지만, 무려 7연속 실점을 기록하며 23-24로 역전을 허용했다.

번번이 서브 리시브가 흔들려 공격 기회를 넘겨준 데다 상대 팀 러츠를 전혀 막지 못했다.

흥국생명은 다시 듀스 승부 끝에 26-28로 3세트를 내줬다.

연합뉴스

2세트 가져가는 흥국생명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1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배구 여자부 흥국생명과 GS칼텍스의 경기. 2세트 흥국생명 김연경이 듀스 상황에서 팀의 득점으로 세트를 가져온 뒤 기뻐하며 팔을 벌리고 있다. 2020.10.21 hihong@yna.co.kr



김연경은 가장 중요한 순간에 해결사로 나섰다.

4세트 20-16에서 서브에이스를 기록하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22-16에서도 서브에이스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선 대한항공이 삼성화재를 세트 스코어 3-1(25-13 20-25 25-20 25-22)로 꺾고 2연승을 달렸다.

대한항공 정지석이 서브 에이스 5점을 포함해 18점, 안드레스 비예나가 13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