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47811 1022020102063547811 05 0506003 6.2.0-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81100000 1603181112000

'주급 2억 2천' 손흥민, 연봉 더 오른다...."토트넘 재계약 임박"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 = 손흥민(28, 토트넘)이 현재보다 더 나은 대우를 보장받을 것으로 보인ㄷ.

손흥민은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 초반에 무서운 기세로 골을 몰아치고 있다. 토트넘의 리그 5경기에 모두 출전해 7골 2도움을 기록했다. 득점 순위에서 도미닉 칼버트 르윈(에버턴)과 함께 공동 1위에 올라있다.

연일 맹활약을 선보이는 손흥민이 주급 인상을 앞두고 있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20일 "토트넘은 현재 선수단을 지키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그중 핵심 공격수인 손흥민에게 새로운 계약을 제안했다"고 전했다.

이어 "손흥민은 조세 무리뉴 체제 토트넘에서 키 플레이어다. 지난해 말 무리뉴 감독이 토트넘에 부임한 뒤 지금까지 18골을 넣었다. 특히 최근 몇 주 동안 손흥민의 활약이 눈부시다. 공식전 7경기에서 8골을 넣었다"고 덧붙였다.

이 매체는 "손흥민과 토트넘의 계약은 2년 남아있다. 현재 손흥민의 주급은 15만 파운드(약 2억 2130만 원)"라면서 "토트넘 다니엘 레비 회장은 손흥민에게 주급 인상안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토트넘은 손흥민뿐만 아니라 세르주 오리에, 에릭 라멜라의 거취도 신경 써야 한다. 이 둘도 손흥민과 마찬가지로 다음 시즌이 끝나면 토트넘과의 계약이 종료된다. 손흥민 재계약이 성사된 뒤에 오리에와 라멜라의 잔류 혹은 이적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