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30284 1022020093063130284 05 0506003 6.1.19-RELEASE 102 인터풋볼 1485983 false true false false 1601406728000 1601406741000

이강인, 소시에다드 전 팀내 두 번째로 낮은 평점 6.3점...아쉬운 활약상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이강인이 소시에다드 원정에서 선발 출전했지만 아쉬운 활약을 펼친 뒤 후반 70분 교체되며 경기를 마쳤다.

발렌시아가 30일(한국시간) 스페인 산세바스티안 아노에타에서 열린 레알 소시에다드와 2020-21시즌 스페인 라리가 4라운드 경기에서 1-0 숭라를 거뒀다.

홈팀 소시에다드는 이삭, 다비드 실바, 아드난 야누자이, 미켈 메리노, 마르틴 수비멘디 등을 선발 투입했다. 발렌시아는 이강인을 비롯해 막시 고메스, 블랑코, 콘도그비아, 다니엘 바스, 무사, 호세 가야, 길라몬 등으로 맞섰다.

이강인은 막시 고메스보다 처진 위치에서 공격형 미드필더 역할을 소화하며 경기를 진행했다. 전반 21분 이강인은 측면에서 슈팅을 시도했고 전반 38분 호세 가야의 컷백을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수비수의 발에 걸렸다. 양 팀은 전반전에 득점하지 못하며 0-0으로 후반전으로 돌입했다.

후반전에는 소시에다드의 공세에 발렌시아가 공을 잡지 못하면서 이강인도 별다른 활약을 보이지 못했다. 그라시아 감독은 후반 25분 이강인을 불러 들였고 가메이로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발렌사아는 후반 30분 가야를 윙어로 올렸고 이것이 효과를 봤다. 후반 30분 가야의 정확한 크로스가 고메스에게 배달되면서 선제골이 터졌고, 결승골로 연결되며 원정에서 승리를 챙겼다.

경기 후 축구전문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이강인에게 평점 6.3점을 부여하며 팀내에서 두 번째로 낮은 평점을 부여했다. 가장 낮은 선수는 6.2점을 받은 블랑코다. 반면 골을 넣은 고메스는 7.7점, 어시스트를 해준 가야는 7.2점을 받았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