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19642 0532020092963119642 05 0501001 6.1.21-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1355092000 1601355156000

토론토 언론 "류현진이 2차전 선발? 미친 거 아냐"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노컷뉴스

메이저리그 토론토 좌완 에이스 류현진.(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론토가 에이스 류현진(33)을 가을야구 첫 경기 선발로 내지 않은 데 대해 현지 언론이 맹비난했다.

토론토 일간지 '토론토선'의 스티브 시먼스 기자는 29일(한국 시간) 자신의 칼럼에서 토론토 찰리 몬토요 감독이 30일 탬파베이와 아메리칸리그(AL) 와일드카드(WC) 시리즈 1차전 선발로 맷 슈메이커를 등판시키는 데 대해 "그들은 미친 것 같다"고 꼬집었다.

시먼스 기자는 몬토요 감독이 류현진은 1차전이 아닌 2차전에 선발로 내는 데 대해 '창의적(creative)인 결정'이라고 한 데 대 두 글자만 맞았다고 운을 뗐다. 결국은 미친(crazy) 것 같다고 비난한 것이다.

류현진은 올해 12경기 선발 등판해 5승 2패 평균자책점(ERA) 2.69의 빼어난 성적을 냈다. 4년 8000만 달러(약 930억 원) 토론토 역사상 투수 최고액을 들여 영입한 가치를 입증했다.

다만 토론토는 탬파베이와 WC 시리즈에서는 2차전에 등판시키기로 했다. 지난 25일 류현진이 뉴욕 양키스와 홈 경기에서 올 시즌 최장인 7이닝에 최다인 100개를 던져 피로도를 고려한 결정이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시먼스 기자는 "토론토가 8000만 달러를 투자한 에이스이자 양키스전에서 올 시즌 최고의 피칭을 펼치고 팀을 포스트시즌으로 이끈 주역"이라면서 "하지만 토론토는 2번만 이기면 되는 WS 시리즈 개막전을 에이스로 시작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시먼스 기자는 "토론토는 AL 최고 승률팀인 탬파베이와 3전 2승제의 WC 시리즈를 벌인다"면서 "젊은 토론토를 언더독으로 보는 의견이 압도적"이라고 전제했다. 이어 "류현진이 등판한 정규시즌 12경기에서 토론토는 9승을 거뒀다"면서 "1차전에서 승리하려면 당연히 류현진을 내세워야 하는 게 아니냐"면서 몬토요 감독의 결정을 비난했다.

합당한 근거도 제시했다. 시먼스 기자는 "2경기만 승리하면 시리즈는 끝난다"면서 "정규 시즌에서 토론토는 슈메이커거 등판한 6경기에서 2승만을 거뒀다"고 짚었다. 이어 "슈메이커는 탬파베이전에서 도합 9이닝을 던져 5자책점을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시먼스 기자는 "탬파베이를 정말로 이기려면 1차전에서 승리해야 한다"면서 "그러려면 류현진을 마운드에 내보내 탬파베이 에이스 블레이크 스넬을 압도하게 하거나 적어도 팽팽한 승부가 이어지도록 해야 한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일단 류현진이 2차전에 등판하는 것은 장단점이 있다. 류현진은 올 시즌 5일 휴식 뒤 등판에서 3승 2패 ERA 2.29의 성적을 냈다. 4일 휴식 뒤에는 2승을 올렸지만 ERA는 2.74로 시즌 기록(2.69)보다 좋았다. 과연 토론토의 선택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지켜볼 일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