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108789 0362020092963108789 05 0507003 6.1.20-RELEASE 36 한국일보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1334780000 1601336117000

에이스 믿고 정공법 피한 토론토, 류현진 PS 2차전 출격

글자크기
한국일보

토론토 류현진.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33)이 팀 내 두 번째 투수로 포스트시즌 선발 마운드에 오른다.

류현진은 10월1일 오전 5시(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리는 탬파베이와 와일드카드 시리즈 2차전에 선발 등판한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29일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와일드카드 시리즈 선발 로테이션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1차전 선발은 에이스 류현진이 아닌 맷 슈메이커다. 류현진은 2차전을 책임진다.

몬토요 감독은 “3전2승제 시리즈 목표는 2승을 하는 것”이라며 “에이스를 시리즈 중간에 투입하는 건 충분히 합리적인 일이다. 또한 불펜이 충분히 휴식을 취해 (1차전부터) 적극적으로 투입할 수 있다”고 류현진의 2차전 선발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이어 “우리 팀은 창의적인 팀 운영을 통해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류현진에게 하루 더 휴식을 주려는 의도도 있다. 류현진은 25일 뉴욕 양키스전에 등판해 올 시즌 개인 최다인 공 100개를 던져 7이닝 5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포스트시즌 첫 등판이 2차전으로 밀리면서 류현진은 5일 휴식 후 마운드에 오른다.

류현진은 올해 4일 휴식 후 등판한 경기에서 2승 평균자책점 2.74를 기록했다. 5일 휴식 후 경기에서는 3승2패 평균자책점 2.29로 더 잘 던졌다. 류현진의 시즌 성적은 5승2패 평균자책점 2.69다.

탬파베이의 1~2차전 선발은 블레이크 스넬, 타일러 글래스노다. 스넬은 올해 4승2패 평균자책점 3.24를 찍은 탬파베이 에이스다. 2차전 선발 글래스노는 5승1패 평균자책점 4.08을 기록해 선발 투수 무게감에서는 토론토의 류현진이 앞선다.
한국일보

2020 미국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대진. 그래픽=송정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