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9427 0362020092663059427 05 0507003 6.1.20-RELEASE 36 한국일보 51293293 false true false false 1601098380000 1601098504000

MLB 마이애미, 17년 만에 PS 진출… 코로나19 집단 감염 극복

글자크기
한국일보

MLB 마이애미 말린스 선수들이 26일 17년 만의 가을야구 진출을 확정한 뒤 자축하고 있다. 뉴욕=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프로야구(MLB) 마이애미 말린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여파를 극복하고 17년 만에 포스트시즌(PS)에 진출했다. 신시내티 레즈도 2013년 이래 7년 만에 가을 야구에 복귀했다.

마이애미는 2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MLB 양키스전에서 연장 10회 승부 끝에 4-3으로 승리했다. 마이애미는 이로써 30승 28패를 거두며 남은 2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내셔널리그 동부지구 2위를 확보해 PS에 진출했다. 지난 2003년 팀 통산 두 번째로 월드시리즈를 제패한 이래 17년 만의 가을 야구다. 마이애미는 시즌 초부터 안정된 투타 전력으로 돌풍을 일으켰다. 가을 야구에서도 다크호스로 부상하고 있다.

MLB닷컴은 마이애미가 △지난 7월말 정규리그 개막 첫 주에 선수 18명이 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된 점 △지난해 참담한 성적(57승 105패) 등에도 불구하고 올 시즌 PS에 진출한 점을 높게 평가했다.

신시내티도 이날 미네소타를 7-2로 꺾고 포스트시즌 출전을 확정했다. 신시내티는 추신수(38·현 텍사스)가 뛰던 2013년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패한 이래 7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나서게 됐다. 신시내티는 현재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3위지만, 지구 순위와 상관없이 내셔널리그에 배정된 두 장의 와일드카드 중 한 장을 확보한 것이다.

이로써 올해 포스트시즌에 나설 양대 리그 16개 팀 중 13개 팀이 확정됐다. 남은 자리는 아메리칸리그 1개, 내셔널리그 2개다. 한편,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오랫동안 가을 야구를 하지 못한 팀은 시애틀 매리너스로 2001년 이래 19년간 가을 축제에 참여하지 못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