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67140 0182020092362967140 06 0602001 6.1.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97663000 1600797725000 popular

장영란 “애들 싸움, 어른 싸움 돼…키즈카페서 경찰 부를 뻔” [MK★TV픽]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방송인 장영란이 키즈카페에서 생긴 아찔한 상황을 떠올렸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이 딸 혜정의 행동으로 친구가 다쳐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휘재는 “애들 싸움이 어른 싸움이 된다. 키즈카페 가봐라”라고 말했다. 이에 장영란은 “저도 경찰 부를 뻔 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매일경제

방송인 장영란이 키즈카페에서 생긴 아찔한 상황을 떠올렸다. 사진=아내의 맛 캡쳐


이어 “키즈카페에 갔는데 누가 ‘이XX, 저XX야’ 소리를 지르고 있더라. 누가 키즈카페에서 저런 말을 해? 했는데 알고 보니 우리 아들한테 소리를 지르고 있던 것”이라고 털어놓았다.

장영란은 “아들이 4살이었다. ‘무슨 일이냐’고 물으니 귀하게 딸을 키웠는데 밀쳤다는 것이 이유였다. 준우가 어디 동굴 같은데 들어가서 덜덜 떨고 있더라. 사람이 놀라니까 눈물 밖에 안나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집에 가서 말했더니 남편이 CCTV를 돌려본 후 경찰에 신고하자도 하더라. 그때 이후로 애가 남자 어른을 무서워한다. 그러니까 아이들은 조심해야한다”며 아찔했던 순간을 회상했다.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