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56117 0352020092262956117 05 0507001 6.1.20-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755639000 1600796708000

브룩스, 가족 교통사고로 미국 출국…기아 초대형 암초

글자크기
아내와 두 자녀 신호위반 차량으로 사고

“생명엔 지장없으나 사고 수준 파악 중”

키움·kt 4연전 앞두고 선발진 운영 구멍


한겨레

기아의 애런 브룩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치열한 가을 야구 싸움 중인 프로야구 기아타이거즈가 대형 암초를 만났다. 사실상 팀내 에이스 역할을 해오던 외국인 투수 애런 브룩스(30)가 가족의 교통사고로 급히 미국으로 출국한 것이다.

기아는 “브룩스가 교통사고를 당한 가족의 간호를 위해 미국으로 출국했다”며 “브룩스가 미국으로 돌아가 가족 옆에 있는 것이 당연한 일이기에 특별 휴가를 주기로 결정했다. 브룩스 가족 모두의 건강에 이상이 없길 간절히 바란다”고 22일 밝혔다. 기아는 브룩스를 엔트리에서 말소하고, 김현수를 등록할 예정이다.

기아 쪽 설명에 따르면 브룩스의 가족은 이날 미국에서 상대 차량이 신호위반을 하면서 사고를 당했다. 차 안에는 브룩스의 아내와 두 자녀가 타고 있었다. 기아 관계자는 “가족들의 생명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지만, 어느 정도 수준의 사고인지는 파악 중에 있다”고 말했다.

브룩스의 전력 이탈로 기아는 큰 타격을 입게 됐다. 당장 이날부터 이어지는 키움과 케이티(kt)와의 4연전에서 브룩스가 출격할 수 없게 된 것.

올해 시즌 11승(공동 5위), 평균자책점 2.50(2위)를 기록 중인 브룩스는 올해 케이비오리그 최고의 외국인 투수 가운데 한명으로 거론돼왔다.

이정국 기자 jglee@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채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