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43478 1132020092262943478 05 0501001 6.1.20-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true 1600737109000 1600737197000

ESPN "토론토, 류현진 없었다면 엉망진창"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로이터 연합
[쿠키뉴스] 김찬홍 기자 =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이 류현진(33)을 2020년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최우수선수(MVP)로 선정했다.

ESPN은 22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의 파워랭킹을 업데이트하며 각 구단의 MVP에 대해 언급했다.

토론토는 파워랭킹 부분에서 12위에 올랐다. 류현진은 토론토의 MVP에 이름을 올렸다.

매체는 "토론토는 새로운 선발진을 만들고자 비시즌에 많은 투자를 했다"며 "류현진이 없었다면 토론토 선발진은 엉망이 됐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류현진은 지난해 12월 토론토와 4년 8천만달러에 계약했다. 토론토 구단 역사상 3번째로 총액이 큰 계약이었다.

계약 당시까지만 해도 류현진의 건강 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지만, 류현진은 토론토 1선발 역할을 훌륭하게 해냈다. 류현진은 4승 2패 평균자책점 3.00을 올렸고, 11경기 중 8번이나 2실점 이하 경기를 했다.

류현진은 토론토 내야진의 계속되는 실책에 플레이 스타일을 변화했다. 상대 타자를 맞춰 잡기 보다는 직접 삼진을 노렸다. 류현진의 올해 9이닝당 삼진(K/9)은 10.20개로, 2013년 이후 메이저리그 입성 후 가장 높은 수치다.

반면 토론토가 영입한 다른 투수들은 기대 이하의 모습이다. 체이스 앤더슨은 8경기에서 2패 평균자책점 7.45, 태너 로어크는 9경기 2승 2패 평균자책점 6.41을 기록 중이다. 트레이드 마감 기한을 앞두고 영입한 로스 스트리플링(0승 2패 평균자책점 7.36), 로비 레이(1승 1패 평균자책점 5.94)는 낙제점을 받았다. 류현진은 동료들의 부진 속에서도 토론토 마운드를 지탱했고, 토론토는 포스트시즌 진출을 눈앞에 뒀다.

한편, ESPN이 선정한 파워랭킹 1위는 LA 다저스이며 최지만의 소속팀 탬파베이 레이스가 전체 2위, 뉴욕 양키스가 5위였다.

김광현의 소속팀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는 15위에 이름을 올렸으며 주목할 선수는 '베테랑' 아담 웨인라이트가 꼽혔다.
kch0949@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