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7558 0292020092162907558 06 0602001 6.1.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617060000 1600617108000 related

"시즌2에 만나요" '서울촌놈' 시즌1 마무리‥한효주→장혁과, 로컬부심多X유종의美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서울촌놈'에서 한효주와 장혁에게 마지막 전화연결, 로컬들의 고향부심이 빛났던 '서울촌놈'이 종영했다.

20일 방송된 JTBC 예능 '서울촌놈' 최종회가 전파를 탔다.

이날 '서울촌놈' 종영을 알린 가운데, '다시 가고 싶은 맛 BEST5'를 알아봤다. 차태현과 이승기는 쌈디가 추천한 광주의 모래집 맛집을 언급, 치킨까지 잊을 수 없다고 했다. 이승기는 "수많은 서울치킨이 있지만 서울에 없는 맛"이라며 홍진영이 추천한 치킨을 언급했다.

이어 4위에 대해선 닭백숙으로 차태현과 이승기의 의견이 두 번 연속 일치했다. 이승기는 "이 닭은 모형처럼 예쁜데 맛까지 완벽했던 맛"이라며 청주의 닭백숙을 떠올렸다. 바로 히든 게스트였던 강훈의 단골집 닭백숙집이었다. 닭백숙만큼 닭볶음탕도 맛있었다며 생각할 수록 군침을 다졌다.

다음 3위로는 전주 메밀국수를 꼽았다. 윤균상이 추천한 맛집이었다. 이승기도 "압구정보다 맛있는 맛, 눈이 번쩍 띄었던 완벽한 맛"이라면서 급기야 포장까지 해 저녁에도 먹었다며 뒷 일화를 전했다.

이승기는 "살얼음이 있을 때 더 맛있다, 풍미가 올라갔다"고 했고, 차태현은 "'서울촌놈' 통해 미각이 업그레이드 됐는줄 알았는데 미식의 세계는 넓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소이현이 출연한 전주의 남부식 콩나물국밥을 언급, 두 사람은 "확실히 서울에 없는 맛, 서울에 있었으면 좋겠을 정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냉쌍화차도 생소했다며 "다시 마셔보고 싶다"고 추억했다.

2위로는 홍진영이 추천한 광주의 들깨가루 백숙인 오리탕과 오리수육을 꼽았고, 차태현은 "오이 장아찌도 기억난다"고 말했다.

분위기를 몰아 대망의 1위로 차태현은 "데프콘이 추천한 전주의 물짜장, 로컬푸드로 가장 생소했다"면서
"정말 처음 먹어본 맛, 마지막 물짜장밥은 더 맛있었다"며 맛 없을 수 없는 조합에 감탄했다고 했다.

이승기는 "불변이다, 음식은 정성"이라며 나주 곰탕이 1위라 했다. 광주 로컬 김병헌 선수가 꼽은 찐 맛집이었다. 48시간 끓여낸 수육곰탕을 떠올린 이승기는 "이건 머리로 알 수 없는 맛"이라며 맛집이라 적극 추천했다.

순위를 마친 차태현은 "내가 이걸 다 기억하다니, 음식의 참맛에 눈을 떴다"고 했고 이승기는 "이제 살 찔 일만 남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분위기를 몰아 오늘의 하이라이트 미방송분이 공개됐다. 이승기는 "17년 방송 역사상 역대급 미방송분 보유했다"며 "거의 절반만 방송 나갔을 것, 시간상 통편집 됐던 것도 있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미방분 스페셜 분이 공개됐고, 영도에서 통편집 됐던 장혁의 친구가 운영하는 카페에서의 모습이 그려졌다. 제작진은 "부산 사람은 의리, 이를 확인하기 위해 '보고싶다 친구야'를 진행하겠다"고 했고,
부산사는 지인에게 전화를 걸어 가장 많이 부른 사람이 승리할 것이라 했다.

전화부터 쌈디가 선두했으나 시간이 촉박해 결국 장혁이 승리했다. 카페 주인인 친구가 바로 옆에 있었기 때문.

이때, 이시언의 사촌동생이 도착, 반전으로 이시언이 1위를 달렸다. 쌈디는 많은 지인이 한 번에 오면서 바로 역전하며 다시 1위를 탈환했다. 최종적으로 쌈디가 의리왕으로 등극했다.

친구들은 "부산은 서울에 비해 저렴한 물가"라며 적극 부산을 추천하면서 "부산은 누가와도 '오이소 보이소', 진짜 친구들이 있는 고향"이라며 "우리 90살까지 술 먹자"고 말하며 친구들과 추억을 함께 나눴다.

한효주가 출연한 청주 편의 추억 투어에서 못 다한 이야기가 그려졌다. 청주여고 앞에 감정이 밀려온 듯 한효주는 "방송 나와서 울어본 적 없는데, 신기하고 묘한 감정"이라며 "어린 시절이 담긴 시간과 추억이 담긴 공간"이라며 울컥한 이유를 전해 뭉클함을 안겼다.

그러면서 한효주는 청주 문화유산에 대해 소개하면서 고향 사랑을 전했고멤버들은 "역시 로컬들의 고향 자부심이 빛났다"며 회상했다.

광주 편에서 이승기와 윤호가 함께 군시절을 추억한 모습도 보였다. 친구들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본 순간들이었다. 고향에서 만난 찐 모습을 펼쳤던 시간.

이 가운데 부산 편에 나온 장혁의 허당미부터 라떼미를 언급, 차태현은 "평소에도 잘 알던 허당끼"라고 했고 이승기는 "추노 이미지가 강한데 반전매력이었다"며 장혁과 전화연결을 했다. 장혁은 '1일 1라떼'를 한다고 근황을 전하면서 "방송 후 너무 재밌게 봤다고 전화해, 나는 힘들었다"고 했다.

이어 덕분에 체계가 잘 잡혔다는 말에 장혁은 "임상실험을 나로 했다"면서 "그 시간이 고향가서 좋았다"고 했고, 차태현은 "넌 고향에 대해 잘 모르지 않았냐"고 저격, 차태현은 "고향에 갔다는 것이 중요하다, 나도 처음보는거 같이 봤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차태현과 이승기는 "이 정도면 서울팀이다"고 하자 장혁은 "난 언제든 오픈, 부르면 언제든 가겠다"며 시즌2를 기대하게 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촬영 전부터 예능 출연에 걱정이 많았다던 한효주에게 전화를 연결했다. 방송 후 주변반응을 묻자
한효주는 "안부 문자 엄청 받아, 오랜만에 연락와서 새심 신기했던 방송의 힘"이라면서 "무엇보다 가장 큰 변화는 자꾸 세 번 물어봐, 많은 변화가 있었다"고 했다.

이승기는 "서울에서 볼 때 다른 건 승부욕이 세더라"고 하자, 한효주는 "작품할 때 욕심부린다"고 받아쳐 이승기를 당황하게 했다.

무엇보다 한효주는 "청주에서 만난 감정들이 특별해, 마음이 뭉클했다"면서 "추억의 장소들이 한 편의 앨범처럼 만들어져 감사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서울촌놈'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